제보자 지목 조성은 "윤석열·김웅 상대로 강력한 법적대응"

중앙일보

입력 2021.09.09 13:58

업데이트 2021.09.09 14:25

지난해 2월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중도ㆍ청년ㆍ정책 정당 미래통합당 합류 선언 기자회견에서 조성은씨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2월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중도ㆍ청년ㆍ정책 정당 미래통합당 합류 선언 기자회견에서 조성은씨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총장 재직 시 여권 인사들에 대한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지목된 인사가 “나를 공익신고자라고 몰아가며 각종 모욕과 허위사실을 얘기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해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에서 활동했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 등을 지냈던 조성은씨는 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윤석열 대검찰청의 야당 고발사주 의혹 사건에 관한 입장문’을 올렸다.

조씨의 입장문은 소위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 이후 게시됐다. 고발 사주 의혹은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윤 전 총장이 손준성(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검사를 통해 당시 김웅(현 국민의힘 의원) 미래통합당 후보와 접촉해 통합당이 여권 인사를 고발하도록 부추겼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제보자를 어떻게 특정하느냐’는 물음엔 “제가 받았던 자료를 당 선거 관련 중요 직책에 계신 분에게 전달했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의 경우 “(의혹을) 인터넷 매체에 제보했다는 사람 다 알고 있지 않는가”라며 “여의도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고, 나도 안다. 언론에 제보를 먼저 한 사람이 어떻게 공익제보자가 되나”라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의혹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씨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의혹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씨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조씨는 입장문에서 “선거 과정 중에 불미스러운 일이 연루한 것 자체만으로도 송구하다”라면서도 “대다수의 내용들은 김 의원이 주도하는, 주변 기자들과 언론에다가 모욕을 포함한 명백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정 기자들에게는 허위로 실명을 얘기하며 ‘황당한 캠프’에 있다는 등의 갖은 사실이 아닌 얘기로 당 내외에 공연히 허위사실 유포를 하고 있다”며 “저를 공익신고자라고 몰아가며 각종 모욕과 허위사실을 얘기하고 있다”고 김 의원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그 어떤 정당 활동 내지는 대선 캠프에 활동하지 않음에도 불구, 당내 기자들에게 이재명 캠프 등 ‘국민의힘이 아닌 황당한 (대선) 캠프’ 활동한다는 허위 사실도 유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캠프에 출입하는 한 기자로부터 ‘여기서(이재명 캠프) 본 적 없는데 확인해 달라고 연락이 왔다’는 전화를 받았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김 의원과 윤 전 총장은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와 함께 보도되는 사건의 심각성, 자신들의 공적 신분과 의무조차 망각하는 것, 매우 중차대한 대선에서 격이 떨어지는 수준의 망발을 일삼고 있다”며 “국민의힘 대선 경선도, 당에도 누가 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조씨는 “매우 강력한 법적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그 외 본 사건과 관련해 어떠한 대응을 할 지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스1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