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학평가 탈락 지방대에 600억 쏜다…장학금 등 지원

중앙일보

입력 2021.09.09 10:30

업데이트 2021.09.09 10:40

교육부는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임시결과)을 통해 상위 73%에 해당하는 일반대학 136곳, 전문대학 97곳 등 233곳이 일반재정지원 대학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발표했다. 하위 27%에 해당하는 52곳은 탈락해 정부의 일반재정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됐다. 사진은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학교의 모습. 뉴스1

교육부는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임시결과)을 통해 상위 73%에 해당하는 일반대학 136곳, 전문대학 97곳 등 233곳이 일반재정지원 대학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발표했다. 하위 27%에 해당하는 52곳은 탈락해 정부의 일반재정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됐다. 사진은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학교의 모습. 뉴스1

교육부의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이하 대학평가)’에 탈락한 학교는 일반재정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일반재정 지원금은 대학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각 학교에 지급하는 돈이다. 연간 지급 규모는 평균적으로 대학당 4년제 48억원, 전문대 37억원 정도다. 그런데 학교는 ‘돈’이 문제가 아니라 '부실대학'이라는 부정적 이미지가 생겨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대학평가 탈락은 곧 학교 존폐 위기인 셈이다.

경북도가 정부의 대학평가에서 탈락해 존폐 위기에 내몰린 지방 대학을 돕겠다고 나섰다. 별도 예산을 만들어 단계적인 지원을 하겠다면서다.

경상북도는 9일 “별도 예산을 만들어 올해 대학평가에서 탈락한 동양대·위덕대 등 지역 7개 대학에 장학금과 캠퍼스 혁신 사업비 등을 우선 지원하고, 장기적으로는 수도권에 밀린 지방 대학 전체 경쟁력 확보에도 예산을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자체 차원에서 대학평가 탈락 학교를 위한 별도 예산을 만든 것은 이번이 국내 첫 사례다. 올해 경북지역 대학평가 탈락 학교는 동양대·위덕대·김천대·대신대·경북과학대·성운대·호산대 등 7곳이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오는 2025년까지 500억원 규모의 ‘경북도 장학기금’을 조성한다. 또 대학 교육과 창업 인프라 조성에 내년까지 55억원을 별도로 투자한다. 캠퍼스 혁신 환경 조성에도 오는 2024년까지 83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600억 원대의 이들 예산은 올해 대학평가에서 탈락한 7개 대학이 최우선 지원 대상이다.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청사 전경. [중앙포토]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청사 전경. [중앙포토]

이를 위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6일 올해 대학평가 탈락 대학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형 대학발전 전략 방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지방대학 위기의 본질은 수도권 중심의 일극 체제에 있다”면서 “정원 감축과 같은 구조조정은 수도권부터 진행하고, 대학의 경쟁력 강화와 같은 지원 사업은 지방대학부터 추진하는 정책 우선순위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경북지역 대학은 등록금 걱정 없고, 취업 걱정 없는 지방정부와 함께 하는 대학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경북에는 4년제와 전문대, 사이버 대학을 포함해 40여개 대학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