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2021년 하반기 신입사원 및 경력사원 공개채용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6:31

쌍용건설이 신입사원과 경력사원 50여명을 채용한다고 8일 밝혔다.

신입사원 채용분야는 ▶건축 ▶토목 ▶전기 ▶플랜트 등 4개 부문이고, 경력사원은 ▶건축시공 ▶건축공무 ▶해외시공(적도기니) ▶마케팅 ▶도시정비 ▶리모델링 ▶홍보 등 7개 부문이다. 10~11월에는 ▶영업 ▶관리 분야의 인턴(채용연계형) 채용도 진행할 계획이다.

지원자격은 신입사원은 4년제 대학교 이상 및 2022년 2월 졸업예정자다. 국내외 현장 근무 가능자로 건설관련 기업 인턴 경험자, 어학 우수자(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아랍어 등), 보훈대상자 및 장애인은 관련 법률에 의해 우대한다.

경력사원은 대학교 이상 해당분야 전공자로 3년이상(시공과 공무는 4년 이상, 해외시공은 5~7년) 실무 경력자다. 지원분야와 관련된 국가 자격증 보유자와 영어회화 능통자, 해외근무(출장) 가능자, 보훈대상자 및 장애인은 관련법률에 의해 우대한다.

전형은 온라인 서류전형과 온라인 인적성검사(경력자 제외), 화상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한다. 신입사원 최종합격자는 2021년 11월 입사 예정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수주현장 증가로 7년 연속 신입 및 경력, 인턴사원 총 400여명에 달하는 신규채용을 매년 이어오고 있다"며 "올해 리모델링 및 도시정비 수주 강화와 함께 그린에너지 사업 준비에 따라 신입 및 경력사원을 공개 채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