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직 사퇴 선언...호남 경선 앞두고 승부수 던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5:16

업데이트 2021.09.08 18:4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민주당의 가치와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 재창출에 나서기로 결심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이 후보는 8일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당과 대한민국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우리는 5·18 영령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보를 내놓아야 한다”며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에 합당한 후보를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이어 “5·18 영령들이 지키고자 했던 것도, 세월호 아이들이 바랐던 것도,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루고자 했던 것도 민주주의의 가치이지 여론 지지도를 좇아 그랬던 것이 아니다”라며 “그렇게 목숨과 맞바꾸거나 평생을 걸고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향하는 것이 민주당의 정신”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는 경쟁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충청권 경선 결과 발표에서 압승하자 이 후보가 승부수를 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호남권 경선을 앞두고 역전을 위해 배수진을 쳤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