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될 것 같죠?” 대선후보 지지율 여론조사가 이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1:09

업데이트 2021.09.02 11:19

여론조사 이미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여론조사 이미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대선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과정에서 조사 결과를 왜곡할 수 있는 유도 질문을 하고, 실제 응답과 다른 정보를 기록한 여론조사기관이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여심위)에 적발됐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여심위는 지난달 27일 여론조사업체인 글로벌리서치에 과태료 최고 상한액인 3000만원을 부과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20대 대선 여론조사에서 과태료가 부과된 첫 사례다.

여심위가 적발한 여론조사는 지난 7월 4일 발표된 글로벌리서치의 ‘제20대 대통령 선거 정당 지지도 조사’다. 전국 성인 1007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가 26.5%의 지지율로 1위였고, 국민의힘(당시 무소속) 윤석열 전 검찰총장(25.0%)이 2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9.4%)가 3위였다. 가상 양자대결 조사에선 이 지사 44.7%, 윤 전 총장 36.7%로 이 지사가 8.0%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종장(왼쪽)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종장(왼쪽)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연합뉴스

업체의 일부 면접원은 조사 도중 응답자들이 대선 지지 후보에 대한 응답을 망설이자 “윤석열이 될 것 같죠?” “이재명?” 등 유도성 질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대를 허위 기재하기도 했다. 자신이 30대라고 밝힌 응답자의 연령대를 20대나 40대로 입력하는 식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다는 응답자에게 “더불어요?”라고 물은 사례도 있었다.

글로벌리서치 관계자는 통화에서 “1007건의 응답 중 약 20건에서 문제가 있었던 사실이 확인됐다”며 “다만 특정 후보에게 유리한 응답을 유도한 것은 전혀 아니다. 당시 공표일에 맞추기 위해 일부 상담원이 재촉성 질문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범여권 후보 선호도에서 이 전 지사라고 응답하거나, 범야권 후보 선호도에서 윤 전 총장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여야 전체 후보 선호도에선 응답을 망설였을 때 ‘윤 전 총장’ ‘이 지사’ 등을 재촉하며 되묻는 일이 있었다”며 “과태료 처분을 받아들이고 향후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특정 후보로 여론을 몰아갈 의도는 아니고, 면접원이 응답자의 성별·연령대에 따른 할당 인원을 빨리 채우기 위해 유도성 질문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해당 내용은 여심위가 여론조사 결과를 모니터링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무작위로 전화를 시도하는 RDD 조사는 통상 결번율이 일정 비율로 나오는데, 이 조사에서는 눈에 띄게 낮았다고 한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여심위가 통화 녹음 등을 들여다보면서 응답 내용 등이 왜곡된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글로벌리서치는 4월 7일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화 여론조사에 참여했었다. 오세훈 당시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적합도와 경쟁력을 800명씩 조사해 합산하는 방식이었다. 이번에 3000만원 과태료 처분을 받았지만, 영업 중단 등의 제한은 없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