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금태섭 "제너럴G 같은 소리하네"…김승원 'GSGG 해명' 저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한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이 김승원 민주당 의원을 국회에서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금 전 의원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논란이 많은 법안이 원하는 대로 통과되지 않았다고 국회의장을 이름만으로 부르고 ‘개새끼’의 약어를 써서 공개적으로 욕을 한 의원은 반드시 국회에서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 전 의원은 “모욕을 당한 것은 박병석 의장 개인이 아니라 그가 대표하는 국민 전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금 전 의원은 “한 마디 사과나 반성 없이 변명이라고 내놓은 말도 천박하고 비겁하기 짝이 없다”며 “제너럴G라니…제너럴G같은 소리하고 있네. 이런 사람이 우리를 대표한다니 나까지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GSGG’를 삭제했다. 사진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일자 ‘GSGG’를 삭제했다. 사진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도 “GSGG가 뭔가 했더니 커뮤니티에서 ‘개XX’라는 뜻이란다”며 "현직 국회의원이 국회의장에게 ‘개XX’라고 한 셈”이라고 개탄했다.

앞서 김승원 지난 30일 언론중재법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무산되자 31일 새벽에 페이스북에 “오늘 실패했습니다. 국민의 열망을 담지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써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후 GSGG라는 문구를 빼고, 이름 뒤에 의장님이라는 직책을 덧붙여 게시물을 수정했다.

전 전 의원은 “무려 7차례에 걸쳐 SNS를 갈고 또 갈고닦았다. GSGG는 세 번째부터 사라진다. 박병석은 네 번째부터 드디어 의장님 꼬리를 달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31일 오후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직후 기자들과 만나선 “(의장님께서) 어쨌든 나라의 큰 어른이신데, 죄송하다고 말씀드렸고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