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여야, 언론중재법 네번째 협의 결렬…오늘 본회의 무산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22:11

업데이트 2021.08.30 22:40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각각 원내대표실료 돌아가고 있다. 여야는 이날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4차례 원내대표 회동으로 릴레이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31일 오전에 다시 만나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각각 원내대표실료 돌아가고 있다. 여야는 이날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4차례 원내대표 회동으로 릴레이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31일 오전에 다시 만나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여야 원내대표는 30일 오후 언론중재법(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처리를 둘러싸고 네 차례 회동했지만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 상정이 무산됐다. 여야 원내대표는 31일 오전 10시 다시 만나 언론중재법 개정안 상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 회동에서도 여야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에 따라 오늘 예정되었던 본회의는 열리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오늘 마지막 회동에서는 여야 양당이 조금 새로운 제안을 각각 내놓았기 때문에 각자 자기 당으로 돌아가서 당내 의견을 청취한 뒤에 내일 오전에 내일 오전 10시에 다시 회동해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새로운 제안과 관련해서 서로 의견을 많이 나눴다”며 “국회를 원만히 잘 운영하기 위해 야당도 새로운 제안 관련해서 의견 좀더 수렴한 다음 내일 오전 10시에 회동해서 합의점을 찾도록 하겠다”고 했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박 의장 주재로 이날 오후 4시, 오후 5시 30분, 오후 7시 30분, 오후 9시 등 4차례에 걸쳐 마라톤 협상을 벌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