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배달노동자에 '못 배운 XX' 폭언한 '고려대 과잠男'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7:20

[사진 SBS뉴스 영상 캡처]

[사진 SBS뉴스 영상 캡처]

 대학생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마스크를 써달라는 소리를 듣자 배달노동자에게 막말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습니다. 영상 속 남성은 '고려대 과잠(대학교 학과 점퍼)'을 입고 있었는데, 실제 고려대 학생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막말과 부적절한 행동으로 고려대 커뮤니티에서도 큰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29일 SBS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배달노동자 A씨와 남성 B씨가 서울 마포구 한 오피스텔 엘리베이터에 함께 탔습니다. 누군가와 통화를 하던 B씨는 마스크를 턱밑으로 내렸고, A씨는 “저기 죄송한데 마스크 쓰고…”라며 마스크 착용을 부탁했습니다. 그러자 B씨는 “제대로 (마스크) 올리세요. 지금 감염되실 수 있으니까. 못 배운 XX가”라고 막말을 했습니다. 심지어 배달 중인 A씨를 따라가며 “그러니까 그 나이 처먹고 나서 배달이나 하지. XX XX야”라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습니다. B씨는 배달을 마치고 돌아가는 A씨에게 "일찍 죽겠다. 배달하다 비 오는데 차에"라고도 했습니다. 영상이 공개된 후 B씨가 입고 있던 옷이 '고려대 과잠'이라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이에 고려대 커뮤니티에서 재학생들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내가 다 창피하고 기사님께 죄송하다. 지금까지 어떻게 살아왔기에 저렇게 천박하게 말을 뱉냐?" "배달업이 사람 만날 확률 높으니까 일부러 걱정돼서 만날 사람들 배려한 건데." "자기들이 편하게 배달 음식 시켜 먹고 집에서 물건 받는 게 누구 때문인데. 저분들 없어지면 당장에 마비되는 게 한둘이 아닌데."

 아버지뻘 배달노동자에게 막말을 하는 B씨의 인격을 지적하는 네티즌도 많습니다. “당신보다 더 배운 사람도 코로나 여파로 실직해 가족을 위해 열심히 배달 일 하기도 하더라. 인성부터 배워라.” “이런 아이들이 나라를 망치는 것입니다. 공부가 우선이 아니라 올바른 인격체가 되는 것이 중요합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엠엘비파크

"많이 했든 어쨌든 사람 사이에 지켜야 할 예의와 매너라는 게 있는데. 저 사람은 어린 나이에 그냥 실격이네요."

ID '카카카카ab'

#네이버

"발끈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많은가 보다. 지적을 시비로 받아들이는 것 같다."

ID 'leab****'

#클리앙

"잘 키우시길."

ID '박종성다미안'

#다음

"성범죄를 저질러도 집행유예. 부모에게 쌍욕을 하고 학교에서 온갖 비행 저질러도 용서를 하니 저런 괴물들을 키운 거."

ID '나난'

#네이버

"집안에서 편히 맛난 음식들을 먹을 수 있으니 배달노동자들 폄하하지 맙시다."

ID 'suji****'

#엠엘비파크

"착하게 살아야 됨. 아무도  안보는 거 같아도 누군가는 보고 있음."

ID '수소연'

최지혜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