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우냐? 넌 기생충" 이근 SNS에…한예슬 '좋아요'

중앙일보

입력 2021.08.29 22:54

업데이트 2021.08.30 06:15

배우 한예슬(왼쪽)이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저격한 이근(오른쪽) 전 대위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한예슬(왼쪽)이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저격한 이근(오른쪽) 전 대위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한예슬이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비난한 이근 전 대위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 전 대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용호야, 많이 힘드냐? 왜 방송에서 그렇게 XX처럼 우냐?”며 방송 중단을 선언한 김씨를 겨냥했다.

그는 “혀 짧아도 말은 똑바로 해야지. 넌 괴물이 아니야. 그냥 기생충이야. 그리고 내가 널 밟았어”라며 “이제 평생 썩어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위는 “남자도 아닌 약한 XX이니까 무너지는 거고, 실패자로서 열등감 있으니까 스트레스에 계속 빠지는 것”이라며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어 “수많은 공인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협박하고, 무릎 꿇게 하고 돈 달라고 했나”라며 김씨를 ‘실패자’라고 지칭했다.

이같은 이 전 대위의 게시물에 한예슬은 ‘좋아요’를 누르고 두 손을 들고 환호하는 모양의 이모지를 댓글로 남겼다. 이 전 대위 또한 한예슬의 댓글에 하트 모양의 이모지를 달았다.

앞서 김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를 통해 이 전 대위의 UN 근무 조작 의혹 및 성추행 전과 등을 폭로했다.

이에 이에 이 전 대위는 UN 여권 등 반박 증거를 공개하며 김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 12일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된다며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이 전 대위를 비롯해 한예슬, 박수홍, 박유천 등도 김씨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선 상태다.

김용호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유튜브 캡처

김용호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유튜브 캡처

김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최근 공개된 자신의 룸살롱 출입 녹취 등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누구에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스스로 부끄럽다.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방송 도중 오열한 김씨는 “적당한 시점에서 끊어주는 지혜가 없었다. 그런 부분들을 반성한다. 최근에 그렇게 폭주한 결과 소송도 많이 걸리고 재판도 많고, 아 내가 선을 넘었구나 반성한다”며 “냉정하게 자신을 돌아보고 한동안 쉬면서 혹독하게 저를 채찍질하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한예슬 연인의 과거를 비롯해 박수홍의 데이트 폭력 의혹, 박유천이 팬들을 상대로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 등을 제기하며 ‘폭로 유튜버’로 이슈 메이커가 됐지만, 결국 자신도 최근 유흥주점 직원에게 폭언을 내뱉는 음성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사생활 논란과 비난에 휩싸였다.

이근 전 대위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인스타그램 캡처

이근 전 대위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인스타그램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