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 유튜브 중단 선언한 김용호 "내가 괴물이 됐더라"

중앙일보

입력 2021.08.28 02:10

업데이트 2021.08.28 09:34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씨가 돌연 유튜버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씨는 그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배우 한예슬, 방송인 박수홍 등 유명인에 대한 저격 발언을 이어왔다. 구독자는 약 66만명이다.

김씨는 27일 오후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에서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하겠다"며 "제 모습을 돌아보니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누구한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나 그렇게 약하지 않다. 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며 "내가 나에게 당당해질 때까지 방송을 하지 못할 것 같다. 그게 전부다"라고 했다.

이어 "좌파 독재 시대에 나름 내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어느 순간 내가 권력이 됐다. 나랑 친했던 연예인들도 요즘 나를 어려워한다"며 "정우성이나 김제동 같은 좌파 연예인들에게 경고의 역할까지 한 건 좋았는데 어느 순간부터 자만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법적 공방을 앞둔 한예슬과 박수홍 등을 언급하며 "기자의 역할은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지, 남을 심판하면 안 된다. 여론전으로 심판을 하면 안됐다"며 "그런데 싸움이 길어지다 보니까 그렇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적당한 시점에서 끊어주는 그런 지혜가 없었고 그렇게 폭주한 결과 소송도 많이 걸리고 재판도 받고, 여러 부분에 있어 선을 넘은 것에 대해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방송 도중 감정이 북받친 듯 엎드려 오열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내 인성에 비해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한동안 제가 너무 오만했다. 너무 큰 영향력을 갖게 되니까 오만했던 것 같다"며 "지금은 제 모습이 너무 부끄러워서 방송을 못할 것 같다. 혹독하게 채찍질하고 오겠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역할이 필요한 순간이 오면 그때 여러분께 더 당당한 모습으로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