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민주당, 윤희숙처럼 쇼할 자신도 없어…의원 사퇴 가결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8.27 18:25

업데이트 2021.08.27 20:13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언론 7단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언론 7단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향해 "윤희숙 의원 뜻대로 그의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를 만장일치로 가결하라"고 밝혔다.

여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을 뻔뻔하고 구차하게 변명으로 일관하는 강기윤 의원 같은 투기형 국회의원으로 만들지 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의원이 부동산 의혹에 대한 두 번째 입장을 밝혔다"며 "쇼니 어쩌니 하는 말싸움 공방을 벌일 상황을 지나 진실의 문을 열어야 할 국면에 이르렀다"고 했다.

이어 "의원직 사퇴를 '쇼'라고 하는 민주당은 자신들이 윤 의원 같은 쇼도 할 자신이 없을뿐더러 윤 의원 사퇴 동의가 고스란히 화살이 되어 돌아올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여 대표는 "국회는 '윤희숙 의원 기준'에 따라 부동산 투기나 비리 의혹이 있는 국회의원들을 처리해야 시민들로부터 최소한의 신뢰를 회복할 것"이라며 "윤 의원의 사퇴 의사를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거부한다면 시민들은 두 당을 부동산 투기 및 비리 '내로남불 연대당'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