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염수 방출 계획 발표에…정부 “심각한 우려 표명”

중앙일보

입력 2021.08.25 20:00

오염수 탱크가 설치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오염수 탱크가 설치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정부가 일본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출 계획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25일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원전에서 1㎞ 떨어진 바닷속에 방류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실시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긴급회의를 소집해 도쿄전력의 발표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최인접국인 우리 정부와 어떠한 사전 협의와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

[그래픽] 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

이날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에서 약 1㎞ 떨어진 바닷속까지 파이프를 뚫어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배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계획대로라면 2년 뒤인 2023년부터 방류를 시작할 전망이다.

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해 이번 해양 방류 결정은 전 세계 해양환경과 생태계에 위협을 가하는 잘못된 결정임을 다시 상기시킬 것”이라며 “일본 정부가 사고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의 위험성을 제대로 인식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가지도록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 수입 수산물에 대한 유통 이력 관리와 음식점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 확대 등의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를 원전으로부터 1㎞ 떨어진 바다에 방류하기로 했다. 뉴스1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를 원전으로부터 1㎞ 떨어진 바다에 방류하기로 했다. 뉴스1

구윤철 실장은 “일본은 해양 환경과 국민 안전에 위해를 가하고, 태평양 연안국 등 국제사회가 우려하고 있는 일방적 오염수 방류 추진을 즉시 중단하라”며 “인접 국가와 충분한 협의와 소통을 먼저 해나가는 것이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의 바람직한 자세”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를 연결해 개최한 회의에는 외교부·원자력안전위원회·해양수산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환경부·식품의약품안전처·보건복지부·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 부처 9곳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