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눈물 사퇴에 與 "피해자 코스프레" "사퇴쇼"

중앙일보

입력 2021.08.25 17:22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김경록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김경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부친의 부동산 관련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대해 "피해자 코스프레" "사퇴 쇼"라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신동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이 권익위 전수조사에서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드러나자 의원직 사퇴를 내세우며 마치 피해자인 양 코스프레를 벌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의원은 부친이 세종시의 토지를 매입한 2016년까지 세종시에 위치한 KDI에서 근무했다"며 "윤 의원의 부친은 권익위 조사 기간에 맞춰 동대문구에서 세종시로 주소를 옮겼다가 다시 동대문구로 전입했다. 윤 의원이 부친에게 조사 기간을 귀띔한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본인의 의원직 사퇴 안건을 '민주당이 (본회의에서) 아주 즐겁게 통과시켜줄 것'이라며 사퇴 쇼로 물타기 할 게 아니라 수사 결과로 결백을 증명하는 게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정청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직 자진 사퇴는 국회 본회의 의결 사항"이라며 "국회의장이 그 안건을 상정하지도 않을뿐더러 상정돼도 통과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은 당선되기도 어렵지만 사퇴하기도 어렵다"며 "이전에 수많은 국회의원이 이런저런 이유를 들어 의원직 사퇴를 천명했지만 성공 사례는 없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눈물의 사퇴 회견을 했지만 사퇴의 뜻을 관철하려면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다"며 "사퇴쇼로 끝날 공산이 크지만 혹시 모르겠다. 기필코 성공할지"라고 했다.

이재명 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의원의 국민 기만이 또 재현되고 있다"며 "사퇴 의사는 전혀 없으면서 사퇴 운운하며 쇼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속 보이는 사퇴 쇼'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윤 의원은 국회 연설에서 자신은 임차인이라며 서민 코스프레를 했지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였음이 밝혀지면서 국민을 기만하는 쇼를 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며 "진정 사퇴 의사가 있다면 언론플레이를 하거나 기자회견을 할 것이 아니라 국회의장을 찾아가 사직서를 제출하면 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