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팝 매력은 퍼포먼스보다 멜로디”

중앙일보

입력 2021.08.25 00:03

지면보기

종합 21면

6월 13일 ‘프로듀스 101 재팬’ 시즌2를 통해 데뷔한 11인조 보이그룹 INI. 일본인 10명 중국인 1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라포네]

6월 13일 ‘프로듀스 101 재팬’ 시즌2를 통해 데뷔한 11인조 보이그룹 INI. 일본인 10명 중국인 1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라포네]

지난 6월 13일 일본에서는 11명의 보이그룹, INI가 탄생했다. ‘프로듀스 101 재팬’ 시즌2의 마지막 날, 상위 11명으로 구성됐다. 쉬펑판(중국)만 제외한 나머지 10명은 모두 일본인이다.

‘프로듀스 101 재팬’은 Mnet과 정식 계약을 거쳐 한일 공동으로 제작된 프로그램이다. 시즌 1은 2019년 열려 ‘JO1’(11인조)가 결성됐고 첫 싱글 앨범이 첫 주에만 36만이 팔리는 등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시즌 2는 지난해 12월 일본에 거주 중인 만 15세부터 만 27세까지의 소속사가 없는 개인 연습생 101명을 선발했고 올 4~6월 10회의 선발 과정을 거쳐 11명을 뽑았다. 일본 동영상 플랫폼 ‘갸오’와 유튜브를 통해 방영됐는데, 유튜브의 경우 누적 조회수가 3억3700만 뷰에 달할 정도로 일본에서 높은 관심을 모았다.

기무라

기무라

정식 데뷔를 앞둔 INI의 멤버 기무라 마사야(木村 柾哉·1위), 타지마 쇼고(田島 将吾·3위)가 한국 언론으로는 중앙일보와 첫 인터뷰를 서면으로 진행했다. 이들은 “멤버들과 매일 같이 있는 것도 신선하고, 다양한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많은 사람을 만나는 등 환경의 변화를 실감한다. 매일 바쁘게 지낼 수 있다는 점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에게는 ‘선배’격인 한국 ‘프로듀스’ 시리즈는 어떻게 비쳤을까. 기무라 마사야는 “잠재력이 매우 높고 수준 높은 무대와 배틀이 많았다. 한국의 선배 그룹들의 실력을 따라잡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고, 타지마 쇼고 역시 “무대 하나하나에 영혼이 담겨 있어 매우 감동했고, ‘열심히 해야겠다’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에서 2년간 연습생 생활을 했던 타지마 쇼고는 “한국 친구가 한국판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출연했는데, 내가 일본판 시즌2에 출연해 감회가 새로웠다. 지금 이렇게 인터뷰를 한다는 것도 너무나 꿈만 같다”고 덧붙였다.

사상 최악이라는 한일 관계에도 일본 젊은 세대에서 ‘한류’의 인기는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이번 ‘프로듀스 101 재팬’ 시즌2에는 한국인 출연자가 없었지만 많은 연습생이 한국어를 구사했다고 한다.

타지마

타지마

한때 J팝은 아시아 음악 시장의 선두주자였다. 2000년대 초중반 데뷔한 보아, 동방신기, 카라 등 K팝 가수들은 일본 무대에서 성공을 목표로 했다. 그러나 지금은 J팝과 K팝 시장의 처지가 바뀐 상황. ‘프로듀스’의 역수출이 대표적 사례다. ‘프로듀스 재팬’ 제작에 참여한 요시모토흥업의 가미가소 슈(神夏磯秀) 콘텐트제작 겸 사업본부장은 서면 인터뷰에서 “BTS를 필두로, 세계적인 K팝 아티스트가 연이어 탄생하는 상황을 피부로 느끼면서 자연스럽게 일본 아이돌도 K팝의 영향을 강하게 받고 있다”고 밝혔다. 요시모토흥업은 1912년 창립해 일본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연예기획사다.

가미가소 슈 본부장은 일본에서 K팝이 인기를 끄는 이유에 대해 팬 서비스 태도를 꼽았다. “한국에서 탄생한 많은 K팝 그룹은 활동(데뷔) 시작 시점부터 일본 시장을 상당히 의식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어 음악이나 콘텐트를 풍부하게 준비하는 것은 물론, 일본에서의 활발한 라이브(공연) 활동을 포함해 모든 것들이 그렇다. K팝 그룹의 퀄리티 높은 댄스와 랩, 가창력 등 일본 아티스트에게는 없는 매력도 있지만, 일본 팬에 대한 극진한 서비스 태도가 수십 년에 걸쳐 일본에 확실히 들어온 결과가 지금의 K팝의 인기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

또 “J팝 아이돌은 ‘이상적 남자(여자) 친구’ 등의 이성적 감정으로 소비되지만, K팝 아이돌은 ‘실력에 의한 성공’으로 세계시장을 목표로 한다”며 “이런 점이 일본 아이돌의 댄스나 음악의 방향성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급속한 디지털화로 세계 시장 진출이 가능해지면서 ‘고퀄리티의 퍼포먼스가 필수’라는 생각이 급속하게 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무라 마사야와 타지마 쇼고도 각각 좋아하는 K팝 그룹을 밝히며 배울 점을 짚어냈다.

기무라 마사야는 “처음 본 한국 아티스트는 2PM인데, 퍼포먼스를 보고 상당한 충격을 받았고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고 회고한 뒤 “지금은 세븐틴을 좋아한다. 노래나 춤이 일류이고, 우리도 세븐틴(13인조)처럼 멤버 수가 많기 때문에 멤버 각자가 매력을 발산하는 방식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타지마 쇼고는 “한국에서 연습생 생활 시절 산책을 하다가 우연히 야외 페스티벌에서 라이브로 샘킴의 ‘Where’s My Money’를 접했다. 당시 고민이 많았을 때였는데 너무 감동해서 눈물을 흘렸고, 나는 역시 음악을 좋아하고 앞으로도 음악을 해야겠다는 마음을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아하는 그룹은 EXO를 꼽았다. “그룹으로 밸런스가 좋다. INI도 개개인이 빛나는 그룹으로 만들고 싶다”고 각오를 보였다.

이들은 J팝의 강점으로 멜로디를 꼽았다. 한국에서 K팝을 익힌 타지마 쇼고는 “J팝의 매력은 퍼포먼스보다는 노래다. 섬세하고 감성적인 멜로디가 강점”이라며 “다만 INI는 J팝의 요소도 K팝의 요소도 함께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그룹이기 때문에, 새로운 도전과 무대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