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입양된 유기견 '한솔이'…경기도반려동물입양센터의 작은 축복

중앙일보

입력 2021.08.24 11:49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 100번째 입양 주인공인 말티즈 ‘한솔이’와 입양한 전모씨 가족. 경기도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 100번째 입양 주인공인 말티즈 ‘한솔이’와 입양한 전모씨 가족. 경기도

지난해 10월 수원에 문을 연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에서 100번째 입양견이 탄생했다. 입양센터는 경기도가 도심지에서 직접 운영하는 유기견 입양기관이다. 화성에 있는 도우미견나눔센터에서 건강검진과 예방접종, 기본교육을 받은 유기견을 무료로 입양하는 곳이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100번째 입양 주인공은 말티즈 ‘한솔이’. 유기견인 한솔이는 지난해 11월 구조돼 ‘평택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를 받다 ‘화성 도우미견나눔센터’로 옮겨져 보살핌을 받았다. 하지만, 앙상하게 마른 몸에 듬성듬성한 털, 적지 않은 나이, 슬개골 탈구 질환까지 앓아 입양신청이 들어오지 않았다. 이에 도는 한솔이를 도심인 수원에 있는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로 이송해 입양을 위한 보호를 받도록 했다.

2주간 입양 전제 임시 보호 이어 공식 입양

여기서 지난 3월 한 가족이 임시 보호를 신청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전모씨 가족이었다. 전씨 가족은 앞서 올해 초 입양센터의 도움을 받아 입양을 전제로 한 임시 보호에 참여했지만, 일부 가족과 입양견의 성향이 맞지 않아 고민 끝에 입양을 포기한 적이 있었다. 입양 전제 임시 보호는 2주간 같이 생활하며 구성원 모두 입양견을 진심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지 확인하고, 알레르기 등 예기치 않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지 확인할 수 있는 제도다.

입양을 기다리는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의 반려견들. 경기도

입양을 기다리는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의 반려견들. 경기도

전씨 가족은 한 번의 실패를 거울로 삼아 당장 입양하기보다는 보살핌이 필요한 강아지를 돕는 일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가족이 한마음으로 한솔이를 돌보며 대화도 늘고 화목해졌다. 한솔이도 날로 건강해졌다. 털도 풍성해지고, 다리에도 근육이 붙어 걸음걸이도 편해졌다.

“건강하지 않아도 귀한 생명체라는 생각 들어”  

이후 지난 11일 한솔이는 공식적인 입양절차를 거쳐 전씨 가족의 정식 구성원이 됐다. 전씨 가족은 한솔이에게 수술이 필요한 일이 생길 경우를 대비해 적금을 들기로 했다. 전씨 가족은 “건강하든 그렇지 않든 사랑받아야 하는 귀한 생명체라는 생각이 들었고, 가족으로 받아들였다면 끝까지 책임져야겠다는 책임감도 생겼다. 한솔이의 변화된 모습을 보면서 자신감도 생겼다”고 했다.

전씨 가족은 “견종 특성을 고려해 입양을 결정하면 실패할 확률이 적은 것 같다”며 “‘반려동물 입양센터’가 견종별·개체별 성격을 알려주고, 이에 맞는 대처법을 알려줘 도움이 됐다. 반려견을 키워본 경험이 없는데 ‘입양 전제 임시 보호제도’가 도움이 됐다”고 했다.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에서는 입양 후에도 입양가족을 대상으로 교육, 전화 및 방문 상담을 해 입양견이 새로운 가정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반려동물 입양센터나 도우미견 나눔센터를 방문하면 보호견들과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1365 자원봉사 포털을 통해 자원봉사를 신청할 수도 있다. 반려견 입양을 희망하는 가족은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031-546-8488)로 연락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