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인간형 로봇 ‘테슬라봇’ 첫 공개…“내년에 선보일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16:06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19일 AI 데이에서 ‘테슬라봇’을 선보였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캡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19일 AI 데이에서 ‘테슬라봇’을 선보였다. [사진 테슬라 유튜브 캡처]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인간형 로봇 ‘테슬라봇’을 처음 공개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19일(현지시간) 미국 팔로알토 본사에서 열린 ‘인공지능(AI) 데이’에서 테슬라봇을 선보였다. 머스크는 “테슬라봇은 사람이 하기 싫어하는 위험하고 반복적이거나 지루한 작업을 위해 고안됐다”며 “내년에 프로토타입(시제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모습이 공개된 테슬라봇은 키 172㎝의 인조인간이다. 테슬라에 따르면 약 20㎏의 물건을 들고 다닐 수 있다. 테슬라봇엔 자율주행에 쓰이는 AI 기술이 탑재됐다. 로봇의 머리 부분에는 ‘오토파일럿’에 쓰이는 카메라가 들어가 주요 정보를 파악하고, 자율주행 구동에 필요한 컴퓨터가 내장됐다.

머스크는 “로봇은 경제에 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초고가(Super-expensive)가 아닌 것으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AI 데이에 등장한 테슬라봇은 전동화·자율주행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갖춘 테슬라의 미래를 보여주고 있다. AI 데이에 앞서 머스크가 트윗을 통해 알린 ‘전기차를 넘어서는’ 비즈니스 단계로 올라선 것이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테슬라의 카메라 기반 센서인 ‘퓨어 비전’을 활용한 비즈니스 중 하나가 테슬라봇”이라며 “오토파일럿에 기반을 둔 자율주행의 확장성·범용성, 즉 테슬라가 로보택시를 언급한 이후 어떻게 구체적으로 돈을 벌 것인가를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머스크는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할 진일보한 퓨어비전과 뇌의 역할을 담당하는 슈퍼컴퓨터 ‘도조(Dojo)’, 그리고 도조 컴퓨터의 연산 처리 속도를 획기적으로 배가시킬 자체 개발 칩 등을 2시간여 동안 자세히 설명했다. 도조에 들어가는 AI 칩 ‘D1’의 데이터 처리 속도는 초당 36TB(테라바이트)에 달하며 칩을 연결해 쓸 수도 있다.

발표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머스크는 AI 기술의 공유 가능성에 대해 “라이선스를 원한다면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오픈 소스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유료 사업으로 연결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고 리서치센터장은 “차 안에 내장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차량 밖에서 자율주행의 뇌 역할을 하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테슬라가 직접 만들어 수직 통합하겠다는 것”이라며 “애플 생태계처럼 테슬라 생태계로 가는 과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