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조사 나선 연구원들, 금강 하굿둑서 배 전복…1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22:40

18일 오후 4시 26분께 전북 군산시 금강하굿둑 통선문(선박이 오가는 수문)을 통과하던 2.88t 어선이 전복돼 6명이 구조됐으나 1명이 사망했다. 배에 탄 이들은 국립생태원 연구원 등으로, 조사를 위해 통선문을 지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전북해양경찰서=연합뉴스

18일 오후 4시 26분께 전북 군산시 금강하굿둑 통선문(선박이 오가는 수문)을 통과하던 2.88t 어선이 전복돼 6명이 구조됐으나 1명이 사망했다. 배에 탄 이들은 국립생태원 연구원 등으로, 조사를 위해 통선문을 지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전북해양경찰서=연합뉴스

전북 군산시 금강하굿둑을 지나던 배가 뒤집혀 1명이 사망했다. 함께 타고 있던 5명은 구조됐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4시 30분께 군산시 금강하굿둑(선박이 오가는 수문)을 통과하던 2.88t 선박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배에 타고 있던 20대 여성 A씨 등 6명이 물에 빠졌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군산해경과 119구급대 등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하지만 의식이 없던 상태로 구조된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후 숨졌다.

해경 등에 따르면 이들은 구조 당시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다. 4명은 표류 중이었으며 2명은 전복한 선박에 매달려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당시 선박에는 생태계 조사에 나선 국립생태원 연구원들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조사를 마치고 하굿둑을 빠져나가고 있었다.

한국농어촌공사 측은 “국립생태원 측과 사전 협의해 통선문을 열고 배가 통과하고 있었다”라며 “전복원인을 포함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