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급기야 '게시판' 이틀 닫는다…"당원들 억압하냐" 발칵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9:25

업데이트 2021.08.18 19:29

(맨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김두관·이재명·박용진·정세·이낙연 대선 경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맨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김두관·이재명·박용진·정세·이낙연 대선 경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경선 과열' 양상이 홈페이지 당원게시판에까지 이어지자, 권리당권 게시판과 정책게시판 운영을 오는 19일부터 이틀간 중단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민주당은 18일 홈페이지에 공지를 올려 "경선 종료 후 후유증 회복이 걱정되는 상황"이라며 "게시판 환기를 위해 이틀간 게시판 '잠시 멈춤' 기간을 운영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지난 예비경선 당시 당원게시판에서 발생한 분쟁으로 징계 청원이 다수 발생하고 '원팀(One Team)' 정신 훼손이 우려돼 1차 공지를 한 바 있다"며 "그러나 본경선이 시작되며 갈등을 뛰어넘어 결국 당원 간 고소·고발로 이어지는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원들의 반발은 거세다. 게시판에는 "잠시 멈춤이란 이름으로 당원들 억압한다" "당대표령 긴급조치 제10호 발동" "잠시 멈춤, 투명하다 진짜" "잠시 멈춤같은 소리하네" 등 당 지도부의 결정을 비꼬거나 반내하는 글이 연달아 올라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