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새 캐치프레이즈 ‘Re:bound(다시 튀어 오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5:48

KBL 새 캐치프레이즈인 리:바운드(Re:bound) KBL.[사진 KBL]

KBL 새 캐치프레이즈인 리:바운드(Re:bound) KBL.[사진 KBL]

프로농구연맹 KBL이 새 캐치프레이즈 ‘리:바운드(Re:bound) KBL’를 발표했다.

김희옥 총재 3년 로드맵 '회복-쇄신-중흥'

KBL은 18일 “프로농구가 오랜 침체를 딛고 다시 튀어 오른다는 뜻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를 능동적으로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KBL은 김희옥 총재 취임 50일에 맞춰 임기 3년 로드맵을 내놓았다. KBL은 3단계(회복-쇄신-중흥) 핵심 과제를 제시했다.

10월 개막하는 2021~22시즌은 리그를 정상적으로 치르는 데 총력을 기울이면서 ▶시즌 개막 이전 신인 선수 드래프트 ▶심판‧경기부 개선 및 팬과의 소통 강화 ▶뉴미디어 콘텐트 및 마케팅 파워 고도화 ▶유소년 육성체계 확립에 힘쓰기로 했다.

2단계인 2022~23시즌에는 본격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KBL컵 대회 확대 및 국제 대회 격상 ▶아시아쿼터 확대 ▶외국선수 연봉 상한 조정‧소프트캡 활용도 제고 ▶재정건전성 및 행정효율성 증대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2023~24시즌에는 중흥을 목표로 ▶국제적 위상 증대 ▶프로-아마 공동마케팅 ▶프로농구 역사 세우기 ▶기부 및 사회공헌 활성화 ▶KBL센터 가치 증대 등을 핵심 과제로 삼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