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있는 방향으로…” 해수욕장서 또 골프 연습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2:02

충남 대전 인근의 한 해수욕장에서 골프 연습을 하는 남성. 보배드림 캡처

충남 대전 인근의 한 해수욕장에서 골프 연습을 하는 남성. 보배드림 캡처

충남의 한 해수욕장에서 골프를 치는 남성이 또 나타나 논란이 되고 있다. 울산·전남 해수욕장에 이어 세 번째다.

17일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충남 대전 인근의 한 해수욕장에서 골프 연습을 하는 남성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에 따르면 사진 속 남성은 이날 정오에 용두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오가는 해변 쪽으로 스윙을 하며 골프 연습을 했다.

작성자는 “처음엔 치는 시늉만 하는 줄 알았는데 사진을 확대하니 바닥에 골프공이 있었다”며 “골프공 치는 방향은 아이들을 포함해 사람들이 해수욕장으로 진입하는 쪽이었다”고 썼다.

해수욕장에서 골프공을 치고 있는 남성. 보배드림 캡처

해수욕장에서 골프공을 치고 있는 남성. 보배드림 캡처

해수욕장에서 골프 연습하는 모습이 네티즌에 의해 포착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1일에는 울산 진하해수욕장에서 골프 연습을 하는 남성의 모습이 발견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바다에는 서핑을 하고 있는 사람들도 여럿 있었다고 한다.

또 지난 5월에는 전남 고흥군의 한 해안가에서 40대 남성 2명이 골프 연습을 하다 과태료 처분을 받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