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황교익 논란에 "언급한 적 없고 말하고 싶지 않아"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0:3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18일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그 문제에 대해 언급한 적 없고 말하고 싶지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와 인터뷰에서 ‘황교익씨 문제에 대한 후보님의 견해가 궁금하다’는 진행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진행자가 “이 문제로 두 캠프가 (공방을 벌인다)”고 하자 이 전 대표는 “그런 문제까지 다 말해야 되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문제제기는 할 수 있다”면서 “문제제기를 하고 설명하면 되는 것인데 후보가 직접 나서서 해야 될 정도인가”라고 덧붙였다.

황씨가 이 전 대표를 겨냥해 “일본 정치인의 '제복'인 연미복을 입고 있는 사진을 본 적이 있다. 이낙연은 일본 총리하세요”라고 한 발언에 대해선 “연미복이 일본 옷이다, 그것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거듭 말씀드리지만 제가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전날에도 황씨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논평할 가치가 없다. 언급하는 것은 자제하고자 한다”고 반응한 바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 경기도민에게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으로 명명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에 대해선 “국회나 정부는 재난지원금이라고 부르는데 이름도 굳이 재난 기본소득이라고 붙였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진행자가 ‘재난지원금 논란이 기본소득 문제와 연결된 것인가’라고 묻자 “그것이 의도된 것 같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기본소득이 보편적 복지라는 것은 오해다. 의도적인 호도일 수도 있다”며 “복지 논의에서 보편적 복지란 똑같이 나눠준다는 그런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당내 의원 20여명이 '기본소득 토론'을 제안한 것을 두고도 “당연히 토론해야 한다. 우리 복지체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당연히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해선 “어떤 법도 언론자유를 위축해선 안 된다. 혹시라도 위축의 소지가 있는지 철저하게 봐야 한다”면서도 “대부분 언론은 해당하지 않겠지만 의도를 갖고 가짜뉴스를 만드는 데 대해선 책임을 엄하게 묻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8월 임시국회에서 언론중재법을 강행 처리하려는 데 대해서는 “시기라든가 이것은 당 원내지도부가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