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원희룡, 이준석 죽이려 ‘더티플레이’…사적 통화 공개 비판 왜”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7:36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 하태경 의원이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이준석 대표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한 것에 대해 “이준석 대표를 죽이려는 원희룡 후보의 더티 플레이”로 판단했다.

하 의원은 17일 밤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이 대표 죽이기를 하려고 하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든다”며 “공인이 비공식적으로 한 이야기면 비공식적으로 쓴소리를 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죽이기를 하는 게 정권교체에 무슨 도움이 되나. 차라리 이준석과 사생결단 싸울 거면 당 대표에 출마하지 뭐하러 대선 후보에 나와서 그러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적인 통화를 공개해서 공개적인 비판을 하는 것은 페어플레이는 아니지 않는가”라고 했다.

이어 ‘원 지사는 공정성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게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윤석열은 곧 정리된다, 이런 예민한 얘기는 신중해야지 전후 맥락이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금 갈등만 일파만파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저는 이 대표에 싸움보다는 정치력을 발휘하라는 조언을 했다”면서 “이제 당 내 분들도 좀 갈등을 키울 수 있는 발언은 자제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17일 이준석 대표는 자신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고 언급했다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주장을 재차 반박하며 녹취록을 공개했다.

원 전 지사 측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18일 오전 9시 ‘이 대표 발언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공지했다. 다만 이 회견에서 어떠한 내용을 밝힐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