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때 밥 딜런이 수차례 성폭행…술·마약 주며 조종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7 17:00

업데이트 2021.08.17 17:12

AP

AP

노벨문학상 수상자이자 미국 포크 음악의 전설 밥 딜런(80)이 50여 년 전 10대 소녀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밥 딜런은 성폭행뿐 아니라 폭력, 감금, 정신적 가해 등도 저질렀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16일(현지시각) 가디언, CN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자신을 미국 코네티컷에 거주 중인 ‘JC’라고 밝힌 68세 여성은 지난 13일 뉴욕 법원에 밥 딜런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JC는 소장에서 “밥 딜런이 1965년 4월과 5월, 총 6주간 술과 마약을 주며 여러 번 성폭행했다”며 “12세에 불과했던 내게 그루밍 성범죄를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루밍 성범죄란 가해자가 피해자를 길들여 성폭력을 용이하게 하거나 은폐하는 행위를 말한다.

JC는 “당시 20대 초반이었던 밥 딜런은 뮤지션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나를 조종했다”며 “신체적으로 위해를 가하겠다는 협박도 했고 그 일로 지금까지 엄청난 정신적 후유증을 겪고 있다. 뉴욕 맨해튼 첼시 호텔도 범행 현장 중 한 곳”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밥 딜런의 대변인은 “사실무근이다.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밥 딜런은 미국의 포크록 가수이자 싱어송라이터로, 2016년 10월 13일 대중 가수로는 최초로 노벨 문학상을 받았다. 대표곡으로 1963년 발표한 노래 ‘바람에 날려서(Blowing in the wind·바람만이 아는 대답)’ 등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