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파 3홀 13타, 김시우의 공격성과 여유

중앙일보

입력 2021.08.13 00:03

지면보기

종합 18면

김시우(왼쪽)와 오지현 커플. [사진 김시우]

김시우(왼쪽)와 오지현 커플. [사진 김시우]

김시우(26)는 지난 9일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 11번 홀(파 3)에서만 10오버파를 기록했다. 파 3홀 13타는 PGA 투어가 통계를 작성한 1983년 이후 일반 대회의 파 3홀 중 가장 높은 스코어다.

영화 ‘틴컵’ 주인공처럼 무모한 샷
오지현과 결혼 앞두고 안정감도

공이 물에 빠진 뒤에도 김시우는 그린 가운데가 아닌 구석에 있는 핀을 보고 쐈다. 길어도 짧아도 물에 빠지는 아일랜드 그린이었는데 조금도 물러서지 않았다. 총 상금 1000만 달러가 넘는 WGC 대회에서 한 타에 따른 상금 차이가 큰 데도 그랬다.

이 장면은 케빈 코스트너와 르네 루소가 주연한 골프 영화 ‘틴컵(Tin Cup)’의 내용과 흡사했다. 주인공은 US오픈에서 공동 선두를 달리다 파 5홀에서 2온을 노린다. 첫 번째 공이 그린에 올라갔다 굴러 내려와 물에 빠졌다. 물에 빠진 곳 근처로 가서 드롭하고 쳐도 되지만, 주인공은 원래 자리에서 볼을 쳤다. 공 다섯 개가 물에 들어갔다. 남은 공은 하나뿐이었다. 그것마저 물에 빠지면 실격될 위기였다. 주인공은 타협하지 않고 그 자리에서 공을 쳤다. 공은 홀로 빨려 들어갔다.

틴컵은 ‘무모하게 경기한다’는 뜻이다. 주인공은 우승을 놓쳤지만, 사랑을 얻었다. 용기 있게 도전한 모습을 여주인공이 좋아했다. KLPGA 7승을 한 스타 오지현(25)이 지난 1일 3년 만에 우승한 뒤 “김시우와 결혼을 전제로 사귀고 있다”고 공개했다. 계속 핀을 보고 공을 친 김시우의 모습에서 영화 주인공 코스트너가 연상됐다.

김시우의 공격적인 샷들은 무모하다고 볼 수도 있다. 뜨거운 사랑을 할 때 아드레날린이 넘친다는 점도 감안해야 할 것 같다. 김시우는 내후년까지 출전이 보장돼 있기에 호기를 부려볼 여유도 있다. 김시우는 15~17번 홀 3연속 버디로 멋지게 경기를 끝냈다.

다른 특이점은 김시우가 클럽을 부러뜨리지 않았다는 거다. 그의 코치인 클로드 하먼 3세는 “김시우는 화가 날 때 클럽을 부러뜨리기로 유명하다”고 했다. 올해 마스터스에서는 선두권에서 경기하다가 퍼터를 부러뜨린 뒤 우드로 퍼트해 화제가 됐다. 마스터스 후 김시우는 PGA 투어 동료 선수인 펫 페레스에게 다시 클럽을 부러뜨리면 10만 달러(1억1500만원)를 주기로 약속했다.

김시우는 “14개 클럽 그대로 갖고 있다”고 했다. 클럽을 하나도 부러뜨리지 않았다는 의미다. 김시우는 이전보다 여유가 있어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