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법무부‧대검 압색… '秋 윤석열 감찰자료' 확보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2 18:57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법무부와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시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감찰한 자료를 확보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민캠프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장에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민캠프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장에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부를 압수수색했다. 공수처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윤 전 총장 관련 감찰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지난 6월 공수처는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옵티머스 사건 부실 수사 의혹과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수사 방해 의혹으로 윤 전 총장을 고발한 사건을 정식 입건했다. 이후 공수처는 수사를 위해 윤 전 총장에 대한 감찰 자료를 법무부와 대검에 요청했다.

하지만 두 기관은 “징계와 관련한 내부 자료를 외부에 제공한 전례가 없다”며 거부했다. 이에 공수처가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다.

공수처는 자료 검토 이후 고발인과 사건 관계자 등을 차례로 조사할 전망이다. 윤 전 총장을 직접 부를 가능성도 있다. 윤 전 총장은 대선 출마를 선언할 당시 “(공수처가) 부르면 가겠다”는 의사 표시를 한 바 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12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12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공수처가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앞서 공수처는 사세행이 고발한 윤 전 총장 관련 다른 사건에 대해선 지난달 28일 대검찰청에 단순 이첩했다. 사세행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검사들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며 윤 전 총장 등을 고발한 사건이다.

이를 두고 공수처가 대선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선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에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공수처는 이에 대해 “고위공직자 출신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한 고소·고발 사건을 포함한 모든 사건 처리에 있어 어떠한 정치적 고려나 판단 없이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을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