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가 세금 더내라 했나, 빚을 냈나…그냥 포퓰리즘 할것"

중앙일보

입력 2021.08.11 00:03

[유튜브 '이동형TV' 캡처]

[유튜브 '이동형TV'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포퓰리즘이라고 비난하는 그런 정책들을 많이 성공시킨 것 때문에 (내가) 인정받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냥 포퓰리즘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10일 친여 성향 유튜브 '이동형TV'에 출연해 기본소득 관련 포퓰리즘 비판에 대해 "대선가도의 무덤이라는 경기도지사로서 상대적으로 나은 평가를 받는 것도 이런 실적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포퓰리스트는 원래 나쁜 것이 아니다"라며 "소위 엘리트주의, 잘났다는 사람 몇이 세상을 지배하는 것보다는 피플(people), 인민들 스스로 의사결정하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 포퓰리즘인데 나중에 의미가 변형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가 해서는 안 되는 일 한 게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찍어보라고 하면 아무도 못 찍는다"며 "무상교복·무상급식·무상산후조리 정책을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했는데 지금은 다 좋아하고 전국으로 확대됐다"라고도 주장했다.

또 "제가 세금을 더 내라고 했나, 빚을 냈나"라며 "있는 것을 아끼고 세금 안 내고 버티는 사람들을 탈탈 털어서 추가 복지 지원을 하고 나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