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거리둔다"던 文, 부친 '친일 논란' 제기 최재형에 발끈

중앙일보

입력 2021.08.10 16:01

청와대는 10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친에 대한 친일파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 예비후보 측이 문 대통령의 부친이 흥남에서 농업계장을 한 것도 친일파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언급했다”며 “최 후보 측이 본인의 논란을 해명하면서 대통령을 끌어들인 것은 대선후보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신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여러 경로를 통해 “정치 현안에 거리를 두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그러나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최 전 원장을 직접 언급한 배경과 관련 “대통령의 뜻이 반영돼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대응을 지시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시가 나온 배경과 관련해선 “최 후보 측의 팩트와 맞지 않는 언급, 부적절하게 대통령을 끌어들인 측면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부적절한 처신을 지적한 것”이라며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 인터넷 매체는 최 전 원장의 조부인 고(故) 최병규 선생이 1937년 조선총독부의 지방 자문 단체인 강원도회(강원도의회 상당) 의원으로 출마해 낙선한 후 1939년 만주국 목단강성 해림(海林)에서 조선거류민단 단장을 맡았다는 것 등을 근거로 친일 논란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허위·조작 보도에 징벌적 손해배상 적용을 내용으로 하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 반대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허위·조작 보도에 징벌적 손해배상 적용을 내용으로 하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 반대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그러자 최 전 원장 측이 “특정 직위를 가졌다고 해서 친일로 정의할 수는 없다. 그런 논리라면 농업계장을 한 문재인 대통령 부친도 친일파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대응하자 이번엔 청와대가 나선 것이다.

박 대변인은 최 전 원장 측 해명에 대해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한 뒤 “참고로 대통령의 부친은 1920년생으로 해방 당시 만 24세였다”고 강조했다. 일제 강점기 때 친일 행적을 하기에는 나이가 어렸다는 취지의 해명이다.

이러나 이 해명을 두고 국민의힘에선 "여권에서 '친일 프레임'으로 거센 공세를 이어온 박정희 전 대통령은 1917년생으로 겨우 세 살 차이인데, 문 대통령 부친의 나이를 해명에 거론하는 건 어색하다"는 반론도 나온다.

◇文 "1호 백신 상용화 기대"=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식약처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의 3상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한 것과 관련 “국산 1호 백신이 탄생해 상용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국내의 임상시험이 신속하게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는 전방위로 지원하겠다”고 격려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BP510'에 대한 임상 3상 시험계획을 승인한 것과 관련해 "국내 임상 시험이 신속하게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는 전방위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SK바이오시언스를 방문, 세포배양실에서 현미경을 보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BP510'에 대한 임상 3상 시험계획을 승인한 것과 관련해 "국내 임상 시험이 신속하게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는 전방위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SK바이오시언스를 방문, 세포배양실에서 현미경을 보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하지만 8월에 확보하려던 모더나 백신에 대한 수급 차질이 빚어진 것과 관련 “복지부 차관이 방미해 모더나와 원활한 수급을 위해 협의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추석 전에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달성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