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치료목적이냐" 묻자 하정우 "죄송하다" 말 아껴

중앙일보

입력 2021.08.10 10:33

업데이트 2021.08.10 17:53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씨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건 첫 공판을 앞두고 사과했다.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 첫 공판 앞두고 사과

하정우는 10일 오전 9시 45분께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해 기자들과 만나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 죄송하다”며 “성실히 재판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검은색 정장을 입고 뿔테 안경을 끼고 법정에 나타난 그는 거듭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가 첫 공판이 열리는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가 첫 공판이 열리는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하정우는 정식 재판에 회부된 심정을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아직 오늘이 첫 공판이니 나중에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프로포폴 투약이 치료 목적이었냐는 질문에도 “죄송하다”며 말을 아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20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하정우의 첫 공판을 진행한다. 그는 2019년 1~9월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분류되는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하정우는 애초 벌금 1000만원에 약식 기소됐다가 법원 판단에 따라 정식 재판에 넘겨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