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 애니스턴 폭탄선언 "백신 안맞는 친구와 절교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08:20

업데이트 2021.08.05 09:08

제니퍼 애니스턴. AP=연합뉴스

제니퍼 애니스턴. AP=연합뉴스

미국 인기 시트콤 '프렌즈'로 유명한 할리우드 스타 제니퍼 애니스턴(52)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친구들과 절교했다고 털어놨다.

애니스턴은 4일(현지시간) 미국의 여성 패션잡지 인스타일과 인터뷰에서 "백신을 거부하거나 백신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은 몇몇 사람들을 잃었고 불행한 일이었다"고 백신 접종 거부자들과 절교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도 백신을 반대하거나 사실을 귀담아듣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며 "정말 창피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가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게 아니기 때문에, 백신 접종 여부를 (주변 사람에게) 알리는 것은 도덕적 의무이자 직업적 의무이기도 하다"며 백신접종을 거부하는 사람들은 '두려움이나 정치적 선전'에 휩쓸린 탓이라고 지적했다.

애니스턴은 앞서 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마친 사실을 공개했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 지침 준수도 공개적으로 촉구해왔다.

지난해 6월에도 그는 마스크 착용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겨냥해 "많은 사람의 생명을 희생시키면서 마스크 문제가 정치화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다음 달에는코로나19로 입원한 친구의 사진을 공개하며 팬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당부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