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만드는 곳에 바퀴벌레가···이 가게 '잠입취재'에 딱걸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23:56

업데이트 2021.08.04 00:06

연합뉴스

연합뉴스

중국 유명 밀크티 체인의 여러 매장에서 바퀴벌레가 출몰하고 상한 과일을 사용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다.

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기자가 나이쉐더차(나유키) 매장을 잠입 취재를 한 결과 매장 안에서 바퀴벌레가 나왔으며 과일이 썩고 제품 생산 시간을 속이는 등의 여러 문제가 발견됐다.

베이징 도심의 한 나이쉐더차 매장에 취업한 기자는 출근 첫날부터 손톱만 한 바퀴벌레 한 마리가 빵 진열장 바닥에서 제빵실로 기어가는 것을 발견했다. 기자는 직원에게 이를 알리자 “괜찮으니 신경 쓸 것 없다”는 답이 돌아왔다.

음료와 빵을 만드는 곳에 바퀴벌레가 있는 것은 이곳 직원들에게는 일상적인 일이었다고 기자는 전했다.

베이징의 또 다른 나이쉐더차 매장에서 직원들은 색이 까맣게 변색한 망고의 상한 부분을 잘라내고 나머지 부분을 계속 쓰라는 요구를 받았다.

일부 빵은 만든 지 4시간 안에 팔게 돼 있지만 일부 직원은 팔리지 않은 제품의 시간 표시 딱지를 갈고 판매를 이어갔다.

나이쉐더차는 신화통신 보도 후 “품질은 우리의 생명선”이라며 소비자에게 깊이 사과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업체 측은 우선 해당 매장 2곳의 문을 닫고 문제를 신속히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시장감독관리국의 조사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홍콩 증시에서 나이쉐더차의 주가는 장중 8% 넘게 폭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