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한 직원도 뚫렸다…서울 강서구 요양병원 6명 돌파 감염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5:21

업데이트 2021.08.02 15:33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뉴스1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뉴스1

투석과 재활 치료가 이뤄지는 서울 강서구 한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특히 확진자 11명 중 6명은 백신 2차 접종 완료 후 2주 이상 지난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됐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해당 요양병원은 입원환자 1명이 지난달 30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31일까지 6명이 감염됐고 1일 4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요양병원 내 집단감염 확진자는 총 11명으로 확인됐다. 병원 내 확진자 접촉자 등 418명이 검사한 결과 408명은 음성이 나왔다.

요양병원 종사자는 서울시가 이미 우선 접종대상으로 분류했다. 서울시는 지난 2월부터 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27곳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만2615명에게 접종을 시작했다. 해당 병원 종사자 역시 백신 주사를 맞았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최초 확진자 외에 종사자와 같이 입원하고 있던 환자들이 추가 확진됐다"며 "확진자 중 6명은 접종 완료자, 1명은 1차 접종 후 2주 지나지 않은 상태, 4명은 미접종자이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투석과 재활 치료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요양병원 방역수칙 위반은 확인되지 않았다. 창문을 열어 주기적으로 환기하고 외부인 방문자 출입관리 등도 규정대로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여러 명이 함께 병실을 사용하고 환자 일부는 마스크 착용이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해당 요양병원의 돌파감염이 최근 확산하고 있는 델타변이 바이러스인지 아닌지도 확인하고 있다. 이날 서울시는 델타변이의 시·도 자체 검사가 가능해짐에 따라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델타변이 검사는 중앙정부(질병관리청)에서만 가능했으며 정보 전달이 1주 단위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 신속한 델타변이 대응이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 박유미 국장은 "방역단계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상향한 지 3주가 지났으나 확산세가 전환되지 않고 일상생활 공간에서 지속해서 감염이 생겨나는 상황"이라며 "확산세를 모니터링하면서 어떤 조치가 추가로 필요할지 중대본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