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만 축내는 공직자라면 그만두겠지만…" 원희룡에 반격한 이재명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21:42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 프리랜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 프리랜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1일 대선 출마를 위해 지사직을 사퇴한 원희룡 제주지사를 겨냥해 "공직을 책임이 아닌 누리는 권세로 생각하거나, 대선 출마를 사적 욕심의 발로로 여기시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원희룡 지사님, 한번 생각해보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에서 "월급만 축내면서 하는 일 없는 공직자라면 하루라도 빨리 그만두는 것이 모두를 위해 바람직하지만, 할 일을 해내는 책임감 있는 유능한 공직자라면, 태산 같은 공직의 책무를 함부로 버릴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자신은 마지막까지 지사직을 유지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공무 때문에 선거운동에 제약이 크지만, 저는 제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직자의 책임을 버리지 않고, 가능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직자는 국가와 국민에게 무한책임을 지는 존재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원 지사는 이날 사임 기자회견에서 "도정을 책임 있게 수행하는 것과 당내 경선을 동시에 치르는 것은 제 양심과 공직 윤리상 양립할 수 없다"며 "지사직을 유지하면서 당내 대선 후보 경선에 임하는 것이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유일하게 지사직을 유지한 채 대선 경선에 참여하는 이 지사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