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완전히 구석기 정치…지금 벽화 가지고 떠들 때냐”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19:23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일 “지금 (쥴리) 벽화 가지고 떠들 때냐. 정치가 완전히 구석기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유튜브 ‘곽동수TV’에 출연해 ‘쥴리 벽화’에 대해 인권침해라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을 거론, “국회부의장이 도대체 벽화 얘기를 지금 왜 하는 거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후 위기로 탄소 중립으로의 산업 재편이 시급한 상황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정부가 탄소 중립 선언을 했으면 국회가 이를 뒷받침해줘야 하는데 정작 싸우느라고 미래 준비를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공감을 끌어내야 하는 국회가 벽화 얘기나 하고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 혼자 미래를 보고 달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날도 윤 전 총장을 ‘꿩’에 비유하며 비판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추 전 장관은 “피할 수 없는 수사도 점점 다가오니까 (꿩처럼) 머리부터 처박고 숨을 데를 찾고 있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도 “어디에 머리를 박아야 할지 헷갈리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언론이 간택한 후보인데 하자가 너무 많았다”며 “그래서 (언론이) 다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간택했는데 윤 전 총장에서 최 전 원장으로 전이가 안 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꺼내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자기가 했던 말을 완전히 뒤집고 헷갈려 하고 있다”며 “본인에게 검증이 밀려오니 이것저것 막 던지고 있는 것”이라고 맹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