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관왕’ 안산에 “외로움·기대·차별 끝까지 이겨내 대견하고 장해”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9:11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안산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혼성단체전, 여자단체전에 이어 개인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하며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이 됐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Y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안산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혼성단체전, 여자단체전에 이어 개인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하며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이 됐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Y

문재인 대통령이 올림픽 양궁 역사상 최초이자, 한국 선수로는 하계올림픽에서 최초로 3관왕에 오른 양궁 선수 안산에게 “모든 것을 끝까지 이겨낸 안산 선수가 대견하고 장하다”며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한 사람의 위대한 성취 뒤에는 반복되는 훈련과 지독한 외로움이 있다. 때로는 지나친 기대와 차별과도 싸워야 한다”며 “우리는 간혹 결과만을 보게 되지만 그 과정 하나하나 결코 쉬운 순간이 없다. 서로의 삶에 애정을 갖는다면, 결코 땀과 노력의 가치를 깎아내릴 수 없을 것”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안산 선수는 뛰어난 기량뿐 아니라 강철 같은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며 “‘스포츠를 모르는 사람들도 이름만 말하면 다 아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는 소망이 이뤄졌다. 큰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이어 “안산 선수의 자부심이 곧 우리의 자부심”이라며 “우리에게 최고의 경기를 보여준 안산 선수와 코치진에게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 선수들을 잘 이끌어준 양궁협회에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더 많은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