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한발 10점 꽂혔다…'강철 멘탈' 안산 사상 첫 3관왕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7:01

업데이트 2021.07.30 18:00

한국 하계올림픽 사상 첫 3관왕에 오른 안산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하계올림픽 사상 첫 3관왕에 오른 안산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안산(20·광주여대)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역대 최초의 양궁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6-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 이은 세 번째 금메달이다.

안산은 이로써 한국 하계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3관왕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앞서 김수녕, 박성현, 기보배, 장혜진(이상 양궁) 등 8명이 2관왕에 오른 적이 있지만, 단일 대회에서 금메달 3개를 딴 선수는 안산이 처음이다. 동계올림픽에서는 2006년 토리노 대회의 진선유와 안현수(이상 쇼트트랙)이 한 차례씩 달성했다.

안산은 앞서 16강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에 6-4 역전승을 거뒀다. 8강에서는 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0으로 가볍게 제압했다. 준결승에서 매켄지 브라운(미국)을 슛오프 끝에 6-5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접전이었다. 첫 발을 8점에 꽂은 안산은 1세트에서 남은 두 발을 모두 10점에 명중해 오시포바와 28-28 동률을 이뤘다. 2세트는 세 발 모두 10점으로 승리. 하지만 3세트에서 다시 첫 발을 8점에 쏴 오시포바에게 3-3 동점을 허용했고, 4세트에서도 세 발 모두 9점을 기록해 3-5로 리드를 내줬다.

안산은 뒷심을 발휘했다. 5세트에서 9점-10점-10점을 명중해 27점의 오시포바를 누르고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승부는 준결승에 이어 또 다시 슛오프로 갈렸다. 안산은 마지막 한 발을 과녁 정중앙에 꽂았고, 흔들린 오시포바의 화살은 8점으로 향했다. 안산은 그렇게 한국 올림픽 역사에 새로운 발자국을 남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