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양궁 첫 3관왕까지 한산 남았다…슛오프 끝 결승행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6:02

업데이트 2021.07.30 16:03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전에서 안산이 과녁을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전에서 안산이 과녁을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여자양궁대표팀 안산(20·광주여대)이 도쿄올림픽 3관왕까지 ‘한 산’ 남았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매켄지 브라운(미국)을 슛오프 끝에 6-5로 꺾었다.

안산은 1세트를 28-29로 내주며 세트 포인트 0-2로 끌려갔다. 브라운이 2, 3번째 발을 10점을 쐈다. 김제덕이 관중석에서 “빠이팅(파이팅)”을 외쳤고, 안산은 차분하게 쐈다. 2세트에 안산은 3연속 10점을 쏘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안산은 흔들리지 않는 산 같았다.

안산은 3세트에 또 다시 3연속 ‘텐’을 쐈다. 세트포인트 4-2로 리드를 잡은 안산은 4세트를 맞았다. 그러나 브라운이 3연속 10점을 쏘며 세트포인트 4-4를 만들었다.

5세트에서 안산(9점-9점-10점)과 브라운(10점-9점-9점)은 나란히 28점을 쐈다. 브라운의 두 번째 화살은 확인 끝에 10점이 아닌 9점으로 인정됐다.

5-5에서 슛오프에 돌입했다. 단 한 발의 화살로 승부가 결정됐다. 안산이 먼저 10점을 쐈다. 반면 브라운은 9점에 그쳤다.

앞서 안산은 16강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에 6-4 역전승을 거뒀다. 8강에서는 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0으로 가볍게 제압했다.

도쿄올림픽 혼성전과 여자단체에서 2관왕에 오른 안산은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한다. 앞서 김수녕, 박성현, 기보배, 장혜진 등이 8명이 2관왕에 오른 적이 있지만, 3관왕은 아직 없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