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성 검증" "치맥독대는 국민우롱" 尹저격한 野후보들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7:24

업데이트 2021.07.29 18:26

“‘닥치고 정권교체’만 외치면 민주당과 뭐가 다르냐고 볼 거다”(유승민 전 의원)

29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선 ‘장외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견제가 빗발쳤다. 이날 오후 김태호ㆍ박진ㆍ안상수ㆍ원희룡ㆍ유승민ㆍ윤희숙ㆍ장기표ㆍ최재형ㆍ하태경ㆍ홍준표ㆍ황교안 등 경선후보 11명(이상 가나다순)은 중앙당사에서 이준석 대표,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등 지도부와 상견례 겸 첫 간담회를 가졌다. 경선후보들은 당 정책공모전 응모작을 이 대표에게 전달 받은 뒤 “정권교체”라는 구호를 외쳤다.

일단 후보들은 “민주당처럼 진흙탕, 중상비방 경선은 하지말자”(박진 의원), “원팀 경선을 하자”(하태경 의원)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8월 중 입당설이 도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강한 견제심리가 드러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반문, 정권심판 이것만 가지고는 대선에서 이길 수 없다”며 ‘반문’ 캐릭터가 강한 윤 전 총장을 에둘러 저격했다. 유 전 의원은 “우리가 ‘닥치고 정권심판’, ‘닥치고 정권교체’ 이것만 외쳐선 국민들이 ‘당신들이랑 민주당 뭐가 다르냐’고 볼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은 과거와 싸우는 게 아니라 미래를 놓고 어떤 세력이 더 믿음을 주느냐의 싸움이다. 중도층ㆍ수도권ㆍ청년층이 대선 승리의 승부처”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후보 도덕성 검증을 위한 당 검증위원회가 꾸려졌던 2007년 한나라당(국민의힘의 전신) 경선을 거론하며 “경선을 뜨겁게, 치열하게, 투명하게, 공정하게 진행했고 그래서 본선에서 이기는 게 굉장히 쉬웠다”며 “당에서 뭘 준비하든 경선 단계부터 모든 원칙을 본선에 맞춰달라”고 요청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한 강력한 검증을 요청하는 듯한 분위기가 읽혔다.

최근 당내에서 ‘친윤’과 ‘반윤’ 간 갈등양상이 빚어진 데 대해 “계파정치의 부활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태호 의원은 “우리가 망한 경험이 있다. 특정 후보 중심으로 이합집산하면 오합지졸이 된다”며 “절대 (계파정치가)있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5일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의 ‘치맥회동’을 놓고도 날선 비판이 나왔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장외에 계신 분과 치맥파티다 뭐다 해서 희희덕거리는 건 당과 이 대표가 국민을 능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7일 경준위가 ‘100% 여론조사’로 1차 컷오프를 하기로 결정한 걸 놓고도 ‘장외 주자들에 대한 특혜’라는 반발이 나왔다. 안 전 시장은 “여론은 수시로 변한다. 당을 아끼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당을 부둥켜 안은 사람을 도외시하고, 30만 당원 의견을 존중하지 않는 경선은 축복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달 초 당에 합류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당에서 경선룰을 정해주시는 대로 따르겠다”며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경준위는 양측이 이견을 보이고 있는 ‘역선택 방지조항’ 등에 대한 논의를 마친 뒤 다음 달 중 경선 룰을 확정하기로 했다. 앞서 경준위는 1차 컷오프에 역선택 방지조항을 추가하지 않기로 결정했지만,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최고위는 역선택 방지룰이 8인 (1차)컷오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경준위에 역선택 방지룰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9월 15일 1차 컷오프를 통해 본경선 진출 후보 8인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의 전신) 대표가 ‘4ㆍ15 부정선거 의혹’을 다시 꺼내면서 논란이 벌어졌다. 그는 “대법원에서 주관한 재검표 결과 설로 떠돌던 많은 문제가 발견된 표가 다수 확인됐다”며 “이런 부정선거가 되면 다음 선거도 의미없다. 특검으로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하태경 의원은 “부정선거 논란은 종결됐다. 만약 경선 과정에서도 논란이 계속되면 선거 불복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고 맞섰다.
이와중에 일부 당원이 고성을 지르는 등 소란을 빚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