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정신 호도 말라” 이재명에…이준석 “김어준 평가해 보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0:46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를 비판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노무현 정신을 호도하지 말라”고 지적하자, 이 대표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에 대해 평가해 보라고 응수했다.

이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씨에 대해서 이 지사는 어떻게 평가하는지 입장을 밝히라”며 “안 그러면 당신은 비겁자”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27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 책임을 부여하는 언론중재법을 강행 처리했다. 이에 이 대표는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고 지적했고, 이 지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엉뚱한 논리로 노무현 정신을 훼손하지 않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노무현 정신은 이 지사나 어느 누구도 독점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언론의 다양성을 확보해서 국민이 취사선택할 수 있게 하자는 노 전 대통령의 언론관과 징벌적인 손해배상을 통해서 언론의 입을 가로막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언론관은 매우 차이가 크다”고 짚었다.

아울러 “노 전 대통령이 살아 계신다면 지금의 언론법 개정을 두고 아마 개탄할 것”이라며 “그런데 민주당은 조금이라도 다른 의견이라고 했을 때는 ‘가짜뉴스’라고 몰아붙이고, 그것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을 물리겠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노무현 정신을 언급하려면 현재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개악에 대해 선명한 입장을 밝혀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무수한 가짜뉴스와 마타도어(흑색선전)로 국민의 참정권을 침해하려고 했던 언론인이 누군가”라며 “확인되지 않는 무수한 증인을 내세워서 각종 음모론을 부추겼던 방송인이 누군가”라며 김씨를 거론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도 “서울시장 선거에서 생태탕 같은 거 만들어서 계속 퍼뜨렸던 언론사 어디인가”라며 “거기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 하면서 징벌적 배상을 때리겠다고 하는 것은, 대선을 앞두고 이 지사가 걱정되는 게 많은 게 아닌가”라고 언급했다. 또 “(언론 보도의) 정확성에 대해 극한을 요구한다는 것은 거꾸로 ‘자신감 없으면 나 건드리지 마’ 이런 자세로 들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7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7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7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7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