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학범호, 온두라스에 6-0 대승…B조 1위로 8강 진출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9:23

업데이트 2021.07.28 19:31

28일 일본 카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 대한민국 vs 온두라스 경기에서 한국의 황의조 선수가 본인의 세번째 골이자 한국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시킨뒤 기뻐하고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Q

28일 일본 카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 대한민국 vs 온두라스 경기에서 한국의 황의조 선수가 본인의 세번째 골이자 한국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시킨뒤 기뻐하고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Q

김학범호가 온두라스를 넘어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에서 조별리그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28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최종전에서 황의조의 해트트릭과 설영우(울산), 김진야(서울), 이강인(발렌시아)의 잇단 득점포로 6-0 대승을 거뒀다.

B조에서 2승 1패(승점 6)를 기록한 한국은 B조 1위를 확정, 올림픽 3회(2012년 대회 3위·2016년 대회 8강) 연속 8강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날 같이 펼쳐진 B조 다른 조 경기에서는 뉴질랜드(승점 4·골득실 0)가 루마니아(승점 4·골득실-3)와 비기면서 골득실 차로 조 2위를 차지하며 8강 진출 티켓을 확보했다.

특히 한국은 2016년 리우 대회 8강에서 온두라스에 0-1로 패했던 아쉬움도 5년 만에 깨끗하게 씻어내며 ‘금빛 도전’을 향해 전진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6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A조 2위 팀과 8강전을 치러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