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尹, 사과하면 될 일을 거짓·조작 대응…찌질하고 저질”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6:29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성 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서 내내 ‘졸았다’고 재차 주장하며 “사과해야 될 일을 거짓말과 조작으로 대응하는 게 놀랍다”고 밝혔다.

최 전 수석은 2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반성하는 게 최선이다, 이를 정쟁이라고 끌어 붙이는 것을 보니 더 안타깝다”며 글을 올렸다.

전날 최 전 수석은 SNS를 통해 윤 전 총장이 월주스님 영결식에서 120분 내내 졸았다고 했다. 최 전 수석은 “이 정도면 ‘존 것’이 아니라 ‘잔 것’”이라며 “예의도, 기본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측 국민캠프에서는 부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억까(억지로 까는) 정치 유감”이라며 “억지 주장을 펼쳐가며, 고인을 추모하는 자리를 정치 갈등과 분쟁의 장으로 변질시켜 버렸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과 서울대 동기인 석동현 전 검사장도 SNS에 “(윤 전 총장이) 생리현상으로 잠시 졸았을지 모르나 120분 내내 졸지는 않았다”며 “내가 증인”이라며 당시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자 최 전 수석은 이날 재차 글을 올려 “대부분 정치인은 졸음 사건을 이해한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의 경우는 이해가 어려운 경우라서 지적한 것”이라고 맞섰다.

최재성 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최재성 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최 전 수석은 “저와 외부 참석자들은 영결식장 끝자락 좌석이라 중간에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영상으로 영결식을 볼 수밖에 없었다”며 “구도상 시선이 윤 전 총장을 볼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월주스님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내리 자고 있는 윤 전 총장의 모습을 계속 볼 수밖에 없어서 더 힘들고 불쾌했다”며 “마지막 헌화 전 10분여가량 빼고는 계속 자는 모습을 봤으니”라고 강조했다.

최 전 수석은 석 전 검사장이 올린 사진에 대해서도 “마지막 조사(추도사) 끝나고 찍은 사진 아닌가”라며 “석 전 검사장의 위치는 작정한 게 아니라면 관찰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전례 없는 정치권 역대급 수면 사건도 당황스럽지만, 윤 전 총장과 캠프의 대응이 더 당황스럽다”며 “대응 방식은 찌질하고, 대응 내용은 저질이다. 윤 전 총장은 숨고, 대리인은 거짓과 조작을 아무렇지 않게 한다”고 했다.

석동현 전 검사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모습. 페이스북 캡처

석동현 전 검사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모습. 페이스북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