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2021-10-19 10:29:01

황의조, 도쿄올림픽 온두라스전 선발출격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6:08

올림픽축구대표팀 황의조(오른쪽).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올림픽축구대표팀 황의조(오른쪽).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황의조(보르도)가 도쿄올림픽 온두라스전에 선발출전한다.

측면수비 김진야 전진 배치 변화

한국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5시30분부터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와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원톱 공격수에 황의조(보르도), 2선 공격수 김진야(서울)-권창훈(수원 삼성)-이동준(울산)이 나설 전망이다.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울산)와 김진규(부산)가 뒤를 받친다.

수비수 강윤성(제주)과 박지수(김천)-정태욱(대구)-설영우(울산)가 골키퍼 송범근(전북)과 함께 최후의 저지선을 지킨다. 주 포지션이 풀백인 김진야가 전진 배치된 게 큰 변화다.

이강인(발렌시아)과 이동경(울산)은 벤치에서 출격 대기한다. 조 선두 한국(1승1패, 승점3, 골득실+3)은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패하면 탈락이다. B조 네 팀 모두 1승1패를 기록 중이며, 한국은 온두라스(골득실 0)에 골 득실에서 앞서있다.

한국은 2016년 리우올림픽 8강에서 온두라스에 져 탈락했다. 5년 만에 설욕에 나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