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에 4개 요리 척척…삼성 ‘비스포크 큐커’ 출시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0:59

28일 삼성전자가 출시한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사진 삼성전자〉

28일 삼성전자가 출시한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네 개의 요리를 한 번에 조리할 수 있는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를 28일 출시했다. ‘큐커(Qooker)’는 영어 단어 ‘퀄러티(품질·Quality)’와 ‘퀵(빠름·Quick)’의 ‘Q’와 조리기기를 뜻하는 ‘쿠커(Cooker)’를 조합한 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하반기 삼성 가전의 야심작”이라고 소개했다.

전자레인지·그릴·프라이어·토스터
4개 기능 갖춘 ‘포인원’ 주방 가전
“하반기 삼성전자 가전의 야심작”

멀티 쿡 기능 갖춘 신개념 조리기기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 큐커는 4개의 조리 존(Zone)에서 최대 네 가지 요리를 동시에 만들 수 있는 ‘멀티 쿡’ 기능을 갖추고 있다. 기기 중앙에 있는 전용 그릴 플레이트를 중심으로 위쪽 3개 존, 아래쪽 1개 존으로 구성돼 있다. 전자레인지와 그릴, 에어프라이어, 토스터 기능을 갖춘 ‘포인원(4-in-1)’ 기기다.

삼성전자 측은 “가령 상단의 3개 존에 소고기 스테이크와 단단한 채소, 무른 채소를 각각 놓고, 하단에 수프나 밥을 두면 4가지 음식으로 구성된 한 끼를 동시에 조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스포크 큐커는 ‘스캔쿡’ 기능도 탑재했다. 밀키트와 가정간편식 뒷면에 인쇄된 바코드를 휴대폰의 ‘스마트싱스 쿠킹’ 앱을 통해 카메라로 스캔하면 온도와 시간 등 최적의 조리값이 자동으로 설정된다.

삼성전자는 국내 대표 식품사 8곳과 전용 메뉴, 조리 알고리즘을 약 6개월 간 공동 개발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국내 대표 식품사 8곳과 전용 메뉴, 조리 알고리즘을 약 6개월 간 공동 개발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 “조리기기가 비즈 플랫폼 역할”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청정원‧풀무원‧오뚜기‧동원‧프레시지 등 국내 8개 식품업체와 전용 메뉴, 조리 알고리즘을 약 6개월간 공동 개발했다.

식품사들은 삼성전자의 오픈 협업 시스템인 ‘팀 비스포크’에 합류해 117개 큐커 전용 조리법을 선보였다. 일부 식품사는 큐커 전용 밀키트와 가정간편식 신제품을 출시한다. 호텔신라도 하반기에 큐커 전용 밀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삼성카드, 식품사들과 함께 구매 약정 서비스인 ‘마이큐커 플랜’도 선보였다. 약정 기간 중 8개 식품사 직영몰에서 매달 일정 금액 이상을 삼성카드로 구매하면 비스포크 큐커를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조리기기가 하나의 비즈니스 플랫폼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스포크 큐커는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사진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커는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사진 삼성전자〉

출고가 59만원…제휴몰서 식품 사면 할인

가정간편식뿐 아니라 전문적인 요리도 가능하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스마트싱스 쿠킹 앱에는 강민구·이충후 등 삼성전자 ‘클럽드셰프(Club des Chefs)’로 활동하는 요리사들이 개발한 8종의 ‘셰프 요리’ 가이드와 최적의 조리 알고리즘이 탑재된 ‘셰프쿡’ 기능을 제공한다. 출고가는 59만원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