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소년 신궁' 김제덕 3관왕 무산…개인전 32강 탈락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5:49

업데이트 2021.07.27 16:45

올림픽 양궁대표팀 김제덕이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개인전 32강 플로리안 운루(독일)와의 경기에서 화살을 쏜 뒤 과녁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양궁대표팀 김제덕이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개인전 32강 플로리안 운루(독일)와의 경기에서 화살을 쏜 뒤 과녁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 양궁 2관왕 김제덕(17·경북일고)이 남자 양궁 개인전 두 번째 경기에서 탈락하면서 ‘도쿄 질주’를 마감했다.

김제덕은 27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독일의 플로이안 운루에게 3대7(30-28, 27-27, 27-28, 28-29)로 패했다.

김제덕은 운루를 상대로 첫 세트에서 10점 3방을 쏘며 먼저 앞서나갔다.

1세트를 30-28로 마무리한 김제덕은 2세트 두 번째 발을 8점에 맞췄고, 결국 27-27 동점을 기록해 운루에게 세트스코어 한 점을 내줬다.

3세트부터는 김제덕의 조준이 흔들렸다. 3세트와 4세트 모두 첫 발을 8점에 쏘면서 3세트와 4세트를 내리 내줬다.

김제덕은 5세트에서 차례로 10점, 9점, 9점을 무난하게 쐈지만, 9점, 10점, 10점을 쏜 운루에 또다시 1점 차로 뒤져 탈락이 확정됐다. 3관왕으로 향하는 마지막 도전이 무산되는 순간이었다.

김제덕의 도전은 끝났으나 한국 남녀 궁사 5명의 금메달 사냥은 계속된다. 남자 대표팀에서는 김우진과 오진혁이 각각 28일, 29일부터 개인전 일정을 시작한다.

김제덕은 첫 올림픽 무대인 이번 대회에서 안산(광주여대)과 혼성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한 데 이어 오진혁(현대제철), 김우진(청주시청)과 함께 출전한 남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어 2관왕에 올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