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럭비 첫 올림픽 전패로 예선 탈락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2:57

업데이트 2021.07.27 13:18

한국 럭비 대표팀이 사상 첫 올림픽 본선에서 3전 전패로 예선 탈락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럭비 대표팀이 사상 첫 올림픽 본선에서 3전 전패로 예선 탈락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은 한국 럭비 대표팀이 전패로 예선 탈락했다.

아일랜드와 9~12위 결정전 밀려
마지막 경기 한일전 가능성도

한국(세계 랭킹 31위) 럭비 대표팀은 27일 일본 도쿄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조별리그 A조 아르헨티나(7위)와 경기에서 0-56(0-28 0-28)으로 졌다.

전날 뉴질랜드(2위)에 5-50(5-14 0-36), 호주(6위)에 5-42(0-21 5-21)로 패했던 한국은 조별리그 성적 3전 3패를 기록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같은 날 오후 4시 30분 아일랜드(4위)와 9~12위 순위 결정전을 치른다.

한국 럭비는 한일전을 치를 가능성도 있다. 일본도 9~12위 결정전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일본(10위)은 이날 캐나다(22위)에 12-36(0-19 12-17)으로 패하면서 B조 조별예선 3패로 예선 탈락했다. 일본은 이날 오후 5시 케냐(35위)와 맞붙는다.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승리하거나 패하면 28일 순위 결정전에서 맞붙는다.

1924년 파리올림픽을 끝으로 정식 종목에서 밀려났던 럭비는 92년 만인 2016년 리우올림픽 때 돌아왔다. 한국 럭비는 도쿄에서 사상 첫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았다. 비록 첫 도전에 예선 탈락했지만, 한국은 의미있는 기록도 세웠다. 한국은 27일 뉴질랜드와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 에이스 정연식(28)이 올림픽 사상 첫 득점을 올렸다.

럭비는 축구장과 비슷한 면적의 경기장에서 공을 들고 상대 골 지점까지 돌파해 '트라이'하는 종목이다. 경기 시간은 전·후반 7분씩에 휴식 1분이다. 경기 시간이 다른 구기 종목에 비해 짧은 것은 몸싸움이 거친 데다 적은 인원이 쉼 없이 경기장을 왕복해야 해서다. 공격수, 수비수가 따로 없어서 보통 14분간 3~4㎞를 뛸 만큼 활동량이 많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