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탄핵 논란에 이낙연 “처지 힘들었지만 할 바 다 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9:26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6일 오후 광주 동구 대인동 김냇과 갤러리카페에서 'MZ세대' 사무직노조와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명함을 주고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6일 오후 광주 동구 대인동 김냇과 갤러리카페에서 'MZ세대' 사무직노조와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명함을 주고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고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 상황에 대해 26일 “굉장히 괴로운 처지였지만 할 바 다 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6일 광주에서 열린 정책 토론회에서 탄핵 표결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 뒤로 대선을 3번 했는데 다시 전부 상처를 뒤집어내는 것이 현명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길게 하면 한없이 길어지니 이 정도로 하겠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불행하게 열린우리당이 생겨 민주당이 갈라지게 됐고 그런 상태로 애증이, 사랑이 미움으로 변하면 더 심해질 수 있는데 그 중간에 놓인 상태로 굉장히 괴로운 처지였지만 제가 할 바는 다 했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의 표결, 백제 발언 논란 등을 둘러싸고 이 전 대표는 당내 대권 경선 레이스에서 경쟁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 지사와 갈등을 빚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