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빈 대장 수색중 22년전 실종된 연세대 산악인 시신 발견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8:52

업데이트 2021.07.26 19:29

김홍빈 대장. 광주시산악연맹 제공=연합뉴스

김홍빈 대장. 광주시산악연맹 제공=연합뉴스

히말라야 브로드피크에서 조난된 김홍빈 대장을 찾는 과정에서 22년 전 실종된 다른 한국 산악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26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브로드피크에서 김 대장을 찾던 다른 나라 수색대가 한국인 남성 허씨의 시신을 찾았다.

허씨(당시 27세)는 지난 1999년 7월 29일 연세대 산악부 등정대 소속으로 브로드피크를 오르다가 해발 7300m 지점에서 등반을 포기하고 내려오던 중 실종됐다.

다른 대원들은 다음날 허씨가 사라진 사실을 깨닫고 수색작업에 나섰고 허씨의 것으로 보이는 의류 등 유류품 일부만 찾았다.

이후 2005년 K2 등반을 위해 방문한 박영석 대장이 허씨를 포함해 이곳에서 숨진 산악인 2명을 추모하는 동판을 K2 베이스캠프에 있는 추모 바위에 부착하기도 했다.

히말라야의 험준한 환경에서 실종된 시신을 22년이라는 오랜 시간 뒤에 발견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앞서 2009년 9월 직지원정대 일원으로 히말라야 히운출리 북벽을 오르다 연락이 끊긴 민준영·박종성 대원 시신이 10년 만인 2019년 7월 발견된 전례가 있다. 하지만 여전히 다수의 실종자는 히말라야에 잠들어 있다.

허씨를 추모했던 박영석 대장도 2011년 10월 안나푸르나에서 코리안 루트를 개척하다 실종돼 끝내 찾지 못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