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1342명 확진…내일 1600명대 예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22 19:4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를 기록한 22일 대전 서구의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를 기록한 22일 대전 서구의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김성태

22일 오후 6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42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342명으로 파악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287명보다 55명 많다.

전날 오후 6시 통계에는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을 반영하지 않았는데, 이를 포함한 숫자(1557명)를 기준으로 하면 215명이 줄어든 게 된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1600명대, 많으면 17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85명 늘었다. 여기에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을 더해 최종 1842명으로 마감되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906명(67.5%), 비수도권이 436명(32.5%)이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444명, 경기 372명, 부산 111명, 인천 90명, 경남 74명, 대구 55명, 강원 49명, 충북 31명, 대전 30명, 제주 18명, 충남 16명, 울산 13명, 경북·전남 각 12명, 전북 7명, 광주 6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