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사당도 답보인데”…정세균 "세종시가 행정수도 돼야"

중앙일보

입력 2021.07.20 11:09

정세균 지난 17일 대전 방문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언론간담회를 열고 "다른 지역보다 대전이 바이오와 관련한 인프라도 잘 돼 있지만, 수도권보다는 불리했다"면서 "수도권과 지방이 유효한 경쟁이 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을 찾아 언론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을 찾아 언론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시가 'K-바이오 랩허브 공모사업'에서 탈락한 것에 대한 의견이었다. 정 전 총리는 이어 "세종시가 원래 취지대로 행정수도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20일에는 충남도를 찾았다.

여권 대권 주자 충청 방문 "장밋빛 전망"내놔

 충청권 "대권 주자 방문에 시큰둥" 
대선주자와 국무총리 등 여권 주요 인사들이 잇달아 충청권을 찾아 충청권에 관심을 표시하고 있다. 특히 대권 주자들은 충청 지역을 위한 장밋빛 전망을 하며 표심 얻기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지역 현안 대부분 좌초하거나 표류하고 있어 주민들은 유력 주자의 충청권 방문을 썩 달가워하지 않은 분위기다.

이낙연 의원도 최근 대전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열고 "지난 11일 컷오프 통과 후 첫 행선지로 대전을 찾았다"며 충청권 방문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낙연 의원은 양승조 충남지사와의 인연을 소개하며 본인이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언제든 충청 총리 기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지역 현안 관련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12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 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린 청년 기업인과 간담회에 참석해 청년 기업인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12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 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린 청년 기업인과 간담회에 참석해 청년 기업인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충청총리 가능"
이재명 경기지사도 지난 16일 온라인을 통해 대전·세종·충청 지역 지지자들과 의견을 나눈 자리에서 "대전·충청권이 경선 승부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충청 표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중부내륙철도와 공주보 해체, 농어촌 대책, 충남 민항 문제 등에 대한 공약 채택 요구에 대해서는 "각각의 공약은 본선에서 가다듬어 채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 '엇박자 행보'도 도마 위에 올랐다. 송 대표는 대전과 인천 등 주요 도시에서 사활을 걸었던 K-바이오 랩허브 선정을 전후로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을 거론했다가 뒤늦게 '엄정중립'으로 태도를 바꿨다. K-바이오 랩허브는 최근 인천에 낙점됐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오른쪽 네번째)와 참석자들이 지난 15일 오전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 부지를 찾아 현황설명을 들은 뒤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오른쪽 네번째)와 참석자들이 지난 15일 오전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 부지를 찾아 현황설명을 들은 뒤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9월 정기국회서 국회법 처리" 
송영길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5일 세종시를 찾아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근거가 되는 국회법을 오는 9월 열리는 정기국회 내 처리를 공언했다. 지난 1일 김두관 의원은 세종시를 찾아 "청와대와 국회가 세종으로 와서 행정수도를 완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월 임시국회에서 국회법을 처리하지 않았다.

이를 놓고 지역에서는 “여당이 균형 발전을 외치면서도 속으론 수도권 주민 눈치를 보는 것 같다”며 “정기국회에서 처리될지도 장담하기 어렵다”고 한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세종시 국회이전 예정부지를 방문해 이춘희 세종시장으로부터 부지 및 국회 이전과 관련한 설명을 듣고 있다.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세종시 국회이전 예정부지를 방문해 이춘희 세종시장으로부터 부지 및 국회 이전과 관련한 설명을 듣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도 20일 충남을 찾았다. 지난 6일 대전을 찾은 데 이어 두 번째 충청 방문이다. 김 총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에서 여름철 관광객 방문 대비 방역 상황을 점검한다. 부여 스마트원예단지도 찾아 농촌 지역의 특성화 전략 창출을 통한 지역 활성화 방안 모범사례를 격려한다.

충남 민항 등 다른 사업도 표류 
이런 가운데 충남 현안 사업도 진전되지 않고 있다. 대표적인 게 서산공군비행장에 민간 항공기를 유치하는 사업이다. 충남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충남민항 기본 조사비 15억 원을 반영하지 않은 채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기획재정부로 정부예산안을 넘겼다.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 세번째)와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첫번째)이 wlsks 6일 대전시 유성구 카이스트 창업원에서 열린 창업기업 규제혁신 간담회에 앞서 전시 부스를 둘러보며 스마트팜 플랫폼에 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 세번째)와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첫번째)이 wlsks 6일 대전시 유성구 카이스트 창업원에서 열린 창업기업 규제혁신 간담회에 앞서 전시 부스를 둘러보며 스마트팜 플랫폼에 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도 관계자는 “국토부 내년 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서 사업이 불가능해진 것은 아니지만, 정부가 유독 충남민항 건설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남민항 사업은 예상 건설비가 509억원으로 가덕도 공항 건설비의 0.2% 수준”이라는 분석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업인 서산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도 현 정부 내에서 추진이 어려운 실정이다. 서산시 관계자는 "대통령 공약사업도 안 되는 데 뭘 기대하냐"고 했다.

대전시민 김남수씨는 “너도나도 충청을 찾아 청사진을 제시할 때마다 선거철이 돌아왔다는 느낌이 든다”며 “지역 현안이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말에 믿음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