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코로나 확산 무한책임”…‘상생방역·자가키트’ 비판은 일축

중앙일보

입력 2021.07.16 13:01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에 대해 "방역 총 책임자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최근 불거진 '방역 책임론'과 관련해선 “질병청, 중대본과 협력하에 최선을 다했다”며 “코로나 방역에 중앙, 지방정부의 책임이 따로 있을 수 없고 여야가 따로 없다”고 말했다. 서울형 상생방역에 대해서도 “중대본과 협의한 것으로 서울형으로 따로 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정무부시장 돌출 발언도 사과”

취임 100일을 맞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취임 100일을 맞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16일 오 시장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직접 나서 “서울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방역 총 책임자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오랜 기간 시민 여러분들께서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방역에 협조해주셨는데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이렇게 확산돼 무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4차 유행 책임을 두고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정치적 공방까지 일어 더 송구스럽다”고도 했다.

오 시장의 이날 사과는 최근 불거진 4차 대유행 '책임론'에 대한 성찰과 반박의 성격을 동시에 띤다. 오 시장은 먼저 최근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제기한 '대통령 책임론'에 대해 사과했다. 오 시장은 "정무부시장의 돌출 발언에 대해서도 사과 올린다"며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도 모자란 위기에서 공직자가 이인삼각 경기를 해야 할 상대 탓을 하는 건 부적절한 언행이었다. 조직 책임자로서 죄송하다"고 인정했다.

앞서 김 정무부시장은 사견임을 전제로 기자단에 배포한 글에서 "델타 변이 확산 조짐을 보이는데도 거리두기 완화, 소비진작 등 섣부른 방안을 내놓은 것은 누구인가"라며 "그동안 대통령께서 '코로나 터널의 끝이 보인다', '백신 수급이 원활하다', '이렇게 오래 갈 줄 몰랐다'면서 긴장의 끈을 놓을 때마다 대유행이 반복된 게 사실 아닌가"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서울형 상생방역, 별도 한 것 없다”

오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서울형 상생방역은 중대본과 협의, 합의를 거친 것이며 자가검사키트는 선진국에서도 널리 사용돼

오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서울형 상생방역은 중대본과 협의, 합의를 거친 것이며 자가검사키트는 선진국에서도 널리 사용돼

오 시장은 그러나 '서울형 상생방역이 4차 대유행의 단초가 됐다'는 그간의 비판에 대해선 “중대본과 합의에 이른 것만 시행했다"며 책임론을 불식했다. 오 시장은 "(중대본 합의 없이) 서울형으로 별도로 한 것이 과연 있었는가 돌아보시면 아마 거의 없다는 사실을 아시게 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서울형 상생방역이 성공이냐 실패냐 이런 논쟁이 의미가 있을까 싶다. 앞으로도 중대본과 협의·합의 없는 독자적 방역체계 마련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가검사키트가 '위음성' 등 정확성이 낮아 조용한 전파 확산의 원인이 되지 않았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보조수단"이라며 선을 그었다. 오 시장은 "미국, 영국, 독일, 스위스 같은 어느 모로 봐도 선진적인 나라에서 자가검사키트는 상용화돼 있다"며 "광범위하게 활용되면서 코로나19 극복에 좋은 보조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에, 과학에 정치가 개입되는 일은 없어야 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지난 5월17일~6월18일 시행한 '자가검사키트 도입 시범사업'을 통해 총 15만3127건을 검사해 확진자 4명을 발견했다. 이후 서울시가 시범사업을 확대하지 않았다. 그러나 '정확도가 낮은 자가검사키트를 사람들이 널리 이용하면서 일상감염에 일조한 것 아니냐', '13억원을 들여 4명을 찾아낸 건 낭비다'라는 취지의 비판이 일었다.

오 시장은 “코로나 방역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책임이 따로 있을 수 없고,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4차 대유행을 하루라도 빨리 진정시키고 서울시민의 일상 회복을 위해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