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中신장 제품 전면 수입 금지…중국 "정치적 농간"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21:33

미국 국회의사당. [AP 뉴시스]

미국 국회의사당. [AP 뉴시스]

중국의 소수민족 인권 탄압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미국 상원이 신장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수입을 전면 차단하는 법안을 통과했다.

여·야 상원의 초당적 발의
하원 통과, 대통령 서명 거쳐 발효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원은 14일(현지시간)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강제노동이 자행된다는 인식에 따라 '위구르족 강제노동 방지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추후 하원을 통과한 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하면 발효된다.

해당 법안은 공화당 의원인 마르코 루비오, 민주당 의원인 제프 머클리가 초당적으로 발의했다. 법안에는 신장에서 제조되는 상품을 강제노동 생산품으로 전제하는 일응추정(반박해 증명하지 않으면 사실로 전제하는 원칙)의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신장에서 생산된 제품을 미국으로 들여오려는 수입업체는 해당 물건이 강제노동의 산물이 아니라는 입증 책임을 떠안아야 한다.

이에 대해 중국은 "강제노동은 완전히 날조된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미국은 관련 법안 추진을 멈추고 정치 농간을 중단하라"며 "현대판 노예가 50만 명이나 되는 미국은 자국의 인권문제나 신경쓰라"고 요구했다.

루비오 의원은 "중국 공산당이 자행하는 인류에 대한 범죄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업들이 끔찍한 학대를 통해 이익을 보도록 내버려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머클리 의원 역시 "어떤 미국 기업도 학대를 통해 이익을 봐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